하버드대, 2022년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필요성 제기
하버드대, 2022년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필요성 제기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4.1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재유행 우려
연구팀은 조치를 해제하거나 완화한 후에, 유행이 재연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만약 가을부터 겨울에 걸쳐 유행하는 제2파가 오면, 인플루엔자(독감)의 유행과 겹쳐, 의료 체제를 한층 더 핍박하게 할 수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사진은 서울 송파 올림픽공원 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현수막
하버드대학 연구팀은 조치를 해제하거나 완화한 후에, 유행이 재연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만약 가을부터 겨울에 걸쳐 유행하는 제2파가 오면, 인플루엔자(독감)의 유행과 겹쳐, 의료 체제를 한층 더 핍박하게 할 수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사진은 서울 송파 올림픽공원 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현수막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행은 오는 2022년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있어, 감염 확대를 막기 위해서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를 유지하는 이른바 사회적 거리두기(Social Distancing)'라는 대책을 상황에 따라 실시 혹은 중단을 반복할 필요가 있다고 미국 하버드대학의 연구팀이 과학 잡지 사이언스(Science)14(현지시각) 논문을 게재했다.

하버드대 연구팀의 마크 립시치 감염병학과 교수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와 감염에 취약한 사람들이 혼재해 있으면 감염이 확산될 것이며, 대규모 집단면역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을 경우, 대다수 인구는 감염에 취약할 것이라며, 2020년 여름이 되면,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것이라는 예측은 섣부른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앞으로의 의료체제가 현재와 다를 바 없고, 치료법이나 백신도 없으면, 유행이 2022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 유행이 수습되어 새로운 감염이 발생하지 않는 상황이 되어도, 2024년까지 유행이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2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에서는 획득한 면역의 효과가 지속하는 기간이 1년 미만이지만, 신종은 2년 정도라고 가정해 분석했다.

많은 나라나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취해진 많은 도시 가운데에서, 중국 우한시와 같이 해제하는 움직임도 있다.

연구팀은 조치를 해제하거나 완화한 후에, 유행이 재연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만약 가을부터 겨울에 걸쳐 유행하는 제2파가 오면, 인플루엔자(독감)의 유행과 겹쳐, 의료 체제를 한층 더 핍박하게 할 수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의료 붕괴를 막으려면, 학교나 직장의 폐쇄나 집회의 제한이라고 하는 조치를 장기화 혹은 단속적(실시했다 안했다 하는 등)으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단지, 이러한 조치가 경제나 교육 등에 심각한 영향을 가져오는 것부터, “집중 치료를 실시할 수 있는 체제의 증강이나, 치료법의 개발 등, 감염을 제어하는 선택사항을 늘리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