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어린이 희망의 하모니 ‘고창 꿈의 오케스트라’
고창 어린이 희망의 하모니 ‘고창 꿈의 오케스트라’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05.0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창 꿈의 오케스트라 창단 2년째. 관내 초·중·고 12개 학교 65명 구성
- 상하, 심원 등 벽지초등학교 아이 꼬박꼬박 참여하며 음악으로 희망의 메시지 전해

지난 1일 찾은 고창문화원. 고창 꿈의 오케스트라의 연습이 한창이다. 바이올린, 플롯, 첼로, 콘트라베이스 등 악기를 고사리 손으로 꼭 쥔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천진난만하면서도 진지한 모습이다. 고창 꿈의 오케스트라가 창단한 지도 어느덧 2년여의 시간이 훌쩍 지났다.

어느새 아이들은 익숙한 자세로 악기를 다루는 모습이다. 지난 2017년 첫발을 내디딘 고창 꿈의 오케스트라는 저소득층 아이들이 중심이 된 오케스트라단이다. 지속적인 예술교육을 통해 아이들에게 정서적 안정과 자존감 회복, 미래에 대한 희망과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창단됐다.

올해는 고창군 관내 12개 학교 65명이 함께하고 있다. 특히 상하, 심원 등 고창읍내에서 30분 이상 떨어진 벽지 초등학교에서도 3~4학년 아이들이 빠지지 않고 찾아오고 있다. 한국문화예술진흥원에선 아이들을 연습을 위한 택시를 지원하고 있다.

고창 꿈의 오케스트라는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두 차례에 걸쳐 연습을 진행한다. 월요일에는 오케스트라 및 파트연습을, 수요일에는 자체연습을 진행하고 있다. 매주 반복되는 연습에 지칠 법도 하련만, 누구 하나 결석하는 아이들이 없다. 오히려 강사 선생님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손꼽아 기다리는 아이들이다.

연습 장소에서 만난 아이들은 악기를 배우는 일이 무척이나 재미있다처음에는 손이 아프기도 했지만, 연습할수록 더욱 재미있다고 입을 모았다.

오케스트라단에서 활동하며 전문 음악인의 꿈을 키우는 아이들도 있다. 콘트라베이스로 1년 이상 활동한 이건대(14·중학교1)군은 친구 따라 놀러와 1년 만에 하모니의 중심역할을 하는 묵직한 저음의 매력에 빠져들었다우리나라 최고의 전문 콘트라베이시스트로 이름을 떨치고 싶다고 말했다.

고창 꿈의 오케스트라지휘를 맡고 있는 박병선 음악감독은 처음에는 서로의 마음을 잘 몰라 힘들었지만 이제는 아이들이 그냥 귀엽고 예쁘다. 점점 연주곡의 난이도가 높아져도 곧잘 따라와 놀랐다문화예술을 접할 기회가 적은 시골 아이들의 신선한 반란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