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복권기금 활용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본격화
고창군 복권기금 활용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본격화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9.04.09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말 179가구 중 32가구 화장실·부엌 보수 등 완료..“동절기 마무리 최선”

고창군이 복권기금을 활용한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8일 고창군에 따르면 올해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사업 관련, 179가구 중 32가구에 대해 지난달 말 화장실 및 부엌 보수, 도배·장판 교체 등 크고 작은 주택 보수를 완료 했다.

잔여 가구 역시 장마철 전까지 지붕 보수를 완료하고, 긴급 보수 요청 시 신속한 방문 시공 등 맞춤형 사업 추진으로 동절기 이전까지 사업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예산의 50%를 복권기금으로 지원 받아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의 노후 주택을 보수하고 있다.

400만원 범위 내 지붕 보수, 부엌 개량, 창호 교체, 도배·장판 등 거주자의 안전과 건강, 위생 등과 관련된 어려움을 해결해 줘 주민 만족도가 크다.

고창군 주거복지팀 관계자는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어려운 이들에게 따뜻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주민들 호응이 크다내실 있는 집수리 사업을 추진해 고창군의 주거복지 안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