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여성이 행복한 도시' 만들기 ‘가속’
고창군 '여성이 행복한 도시' 만들기 ‘가속’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06.0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무원 대상 여성친화도시 교육, 지역 여성정책 토론회, 군민참여단 역량강화 교육 잇따라 열어

민선 7기 유기상호의 핵심 공약사업 중 하나인 여성친화도시 만들기가 속도를 내고 있다.

4일 고창군에 따르면 전날(3) 오후 고창동리국악당에서 고창군청 전 공직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성친화도시와 고창군을 주제로 한 교육이 진행됐다.

전북연구원 여성정책연구소 조경욱 박사가 성인지 감수성과 성 평등 의식향상,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타 시군 우수 사례를 통해 전국 지자체의 성 평등 정책 상황을 전달했다.

조경욱 박사는 여성친화도시에서 여성은 단순히 여성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는 상징적인 의미로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에 대한 배려를 포함한다일상적 삶에 많은 영향을 주는 도시환경 등에 성별을 고려함으로써 모든 사람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달 30일에도 관내 여성 단체 및 직능 대표 10여명이 참여한 찾아가는 지역 여성정책 토론회’, ‘군민참여단 역량강화 교육등을 진행했다.

여성친화도시 고창은 민선 7기 유기상 군수의 대표적 공약사항으로 지난해 취임 직후 조례개정, 전담팀 신설, 여성친화군민참여단 위촉 등을 차질 없이 펼쳐 가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군의 모든 정책에 남성과 여성의 차이와 다양성을 인정하고 그로 인한 차별이 일어나지 않도록 군정 전반의 정책에 대한 성인지적 관점을 기울이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