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군, 군의관 등 전문직 인재부족 EU시민 채용 검토
독일군, 군의관 등 전문직 인재부족 EU시민 채용 검토
  • 외신팀
  • 승인 2018.12.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U 시민 군 입대하려면 법 개정 필요, 전방위로 인재 물색 추진 중
독일에서는 고령화 문제로 노동력이 심각하고, 앙겔라 메르켈 정권은 19일 전문기술을 습득헤 독일어 능력이 있는 EU역외의 출신자들에게도 취업이나 직장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각의 결정했다.
독일에서는 고령화 문제로 노동력이 심각하고, 앙겔라 메르켈 정권은 19일 전문기술을 습득헤 독일어 능력이 있는 EU역외의 출신자들에게도 취업이나 직장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각의 결정했다.

독일 연방군은 의사 등 전문직 인재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유럽연합(EU) 역내에서 군의관이나 IT(정보통신)기술자들을 채용하는 것을 선택 사항의 하나라면서 일부 전문직의 문호를 EU시민들에게 개방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발했다고 현지 언론 등 위신들이 보도했다.

이미 유럽연합(EU) 회원국 각국의 의견을 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에서는 고령화 문제로 노동력이 심각하고, 앙겔라 메르켈 정권은 19일 전문기술을 습득헤 독일어 능력이 있는 EU역외의 출신자들에게도 취업이나 직장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각의 결정했다.

독일 연방군도 예외는 아니며, 연방군은 전문직 부족 속에서 모든 방향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현 시점에서 외국인의 입대는 원칙적으로 인정하지 않으며, EU 시민을 실제로 채용하려면 법 개정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