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영국,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발전 기지 가동터빈 87기, 659메가와트 출력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3  21:13:01
   
▲ 아일랜드 해에 있는 이 기지 "월니 익스텐션(Walney Extension Project)"은 넓이 145㎢의 해상에 풍차식 터빈을 87기 갖추는 총 출력 능력은 659메가와트. 1기의 높이는 런던 명물의 시계 탑 “빅 벤”의 거의 2 배 크기이다. ⓒ뉴스타운

영국의 민간기업·에너지·산업 전략부는 지난 9일(현지시각) 잉글랜드 북서부의 앞바다에 건설했던 메가와트 단위의 발전량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발전기지(Offshore Wind Farm)가 최근 가동을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아일랜드 해에 있는 이 기지 "월니 익스텐션(Walney Extension Project)"은 넓이 145㎢의 해상에 풍차식 터빈을 87기 갖추는 총 출력 능력은 659메가와트. 1기의 높이는 런던 명물의 시계 탑 “빅 벤”의 거의 2 배 크기이다.

기지를 보유한 덴마크 에너지 기업"에르스텟(Orsted)"은 단일 풍력 발전 기지의 총 출력 능력으로서는 세계 최대라고 과시했다. 민가 59만 채의 전기 수요를 조달할 수 있는 규모이다.

영국은 해상 풍력 에너지 분야에서는 세계를 주도하고 있지만, 재생 에너지 부문에서의 투자는 최근 크게 떨어지고 있다.

국제 풍력에너지협의회에 따르면 영국의 해상풍력발전량은 누적으로 세계 최대 규모. 지난해의 해상 풍력 발전량은 6800㎿을 넘어 최대 경쟁국인 독일보다 1300㎿ 많다.

다만 에너지 관련 연구 기업 분석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의 그린 에너지(Green Energy : 청정에너지) 분야의 총 투자액은 영국에서 절반 이상 줄었으나, 국제적인 하락률은 1%에 불과하다.

영국에서 투자액은 2015년 이후 매년 떨어지고 있지만 그 전의 10년간은 단단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