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보고서, 전 세계 배고픈 인구 7억 9500만 명
유엔 보고서, 전 세계 배고픈 인구 7억 9500만 명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5.2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MDGs 노력, 빈곤층 점차적으로 감소 추세

▲ 아직도 개발도상국에서 목표를 이루지 못한 이유는 글로벌 경제상황, 극한의 기후, 자연재해, 정치적 불안정 등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뉴스타운

유엔 보고서는 27일(현지시각) 전 세계에서 배고픈 인구는 8억 명으로 전 세계 인구의 12.3%라고 지적하고 개발도상국에서 100년 전보다는 23.3%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유엔은 그래도 꾸준한 노력 끝에 8억 명 이하로 감소했다는 평가이다.

유엔 세계식량농업기구(FAO=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가 펴낸 보고서 ‘2015년 세계 식량 상황(The State of Food Insecurity in the world 2015)에 따르면, 세계의 배고픈 인구는 7억 9천 500만 명으로 감소했다. 이 보고서는 FAO와 함께 국제 농업개발기금(IFAD=International Fund for Agricultural Development) 및 세계식량기구(WFP=World Food Programme) 공동으로 작성됐다.

보고서는 “배고픈 사람들의 수는 1990~1992년 사이 2억 1600만 명이 줄어들었고, 2012년보다는 거의 1억 명이 줄었고, 개발도상국가나 지역에서 영양실조 상태도 전 세계 인구의 12.9%로 낮아졌으며, 1세기 전에 비해서는 23.3%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특히 72개 국가에서 당초 2015년 말까지 8개 항목의 반빈곤(反貧困) 목표로 세웠던 유엔의 새천년개발계획목표(MDGs=Millennium Development Goals)를 달성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그러나 아직도 개발도상국에서 목표를 이루지 못한 이유는 글로벌 경제상황, 극한의 기후, 자연재해, 정치적 불안정 등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특히 배고픔 인구가 급격히 감소한 지역은 동아시아이며, 라틴 아메리카, 캐리비언 연안 지역, 동남아 및 중앙아시아, 그리고 일부 아프리카에서도 빠른 속도로 진전을 이루고 있다면서 그러나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는 4명 중 1명꼴로 만성적인 영양실조 상태가 만연해 있다’고 밝혔다.

아직도 열악한 아프리카에서도 특히 서부 아프리카에서는 보다 많은 투자와 생산성 향상 그리고 인프라 등이 갖춰지면서 나아지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하고, 현재 아프리카의 24개국은 식량위기에 직면해 있으며, 이는 1990년 대비 2배가량 증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