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공약위 신설’ 놓고 또 불만 표출
김종인, ‘공약위 신설’ 놓고 또 불만 표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10.13 11: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상옥 기구는 불필요, 후보 측근 영향력 여지 남겨 불만

새누리당의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이 12일 “박근혜 후보가 공약위원회를 설치, 위원장을 겸임하는 것은 상식에 어긋난다”며 반발심을 보이고 있어 다시 당 내홍이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공약은 실천 가능하도록 만들면 되는 것이고 당선된 뒤에 하는 것”이라면서 “이것은 상식에도 맞지 않는다”며 “어제 박근혜 후보가 선대위 인선 발표를 하면서 공약위원장을 직접 맡겠다고 한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옥상옥’ 위원회 설치라는 인식의 일단을 보여준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후보는 “국민과의 약속을 책임지고 실천하기 위해 공약위원회라는 것을 만들어 직접 모든 공약을 하나하나 챙겨나갈 것”이라며 공약위원회 위원장을 직접 맡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박 후보가 선대위 발표 전에 공약위원회를 만드는게 어떠냐고 물어 그럴 필요가 없다고 했으나 최종 발표엔 들어가 있었다”며 발표 뒤에 너무나 의아해서 박 후보에게 물었더니 “저와 김종인 위원장, 진영 정책위 의장 등 3명이 공약을 두고 마지막 협의와 결정을 하는 기구다”라고 하더라면서 “이는 변명일 뿐이라고 생각한다”말하며 불쾌감을 표출 했다는 것이다.

그는 마음이 불편한 듯 “당내 인적쇄신 논란이 봉합되니까 박 후보가 사흘 만에 다시 마음이 바뀐 것 같다. 박 후보가 비대위원장 시절의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하고 “지금껏 선대위에 공약을 실천하는 기구가 있었던 적이 없다. 이렇게 되면 모든 걸 그냥 후보가 다 하고 공약위원회가 행복추진위 기구를 모두 가져가 버리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 후보가 일을 할 때 인사권 등 재량권을 충분히 줘야 한다”고 말해 박 후보 측근들이 국민행복추진위원회가 전담하는 공약 결정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박 후보가 공약위에서 공약을 협의한다고 했지만 주변 측근에게 설득당해 이를 기준삼아 의견을 관철할 가능성이 있다. 박 후보는 최근 비대위원들이 퇴진을 요구한 측근들을 물리쳐야 한다. 오죽했으면 비대위원들이 그런 성명을 냈겠느냐”고 볼멘 소리를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첫 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다른 일이 있어 회의에 못 간 것”이라면서 다음 번 회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회의가 있으면 가야지...”라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백정 2012-10-13 14:48:15
누가 누구말을 들어야 쓰는지 위아래도 모르는 똥개같은 늙은것이 또 징징대는게빈디... 알맹이도 없는
경제민주화 이름 한개 갖고 행상하는 똥개같은거시 저만 이뻐하고 저한테만 왕거니를 줘야 쓴다능거여?
안철수부터 바꾸네까지 모셔봤응께 이참에는 문제인한테 가서 붙어묵거라. 받아줄지 모르지만.....

잘난사람 2012-10-13 12:55:54
참 한심하다~~
이양반은 지성인(지랄같은 성격) 이냐?..개성인(개같은 성격) 이냐?
틈만 나면 쪼박깨는 소리 터져나오게 하네~~
그런 성격으로 국민이 행복하게 할 수 있을지~~~
늙으면 애가 된다더니 해도 너무 하는구만 ㅠㅜㅠㅠㅠ
차라리 국민 불행 추진 위원장에 임명하심 어떠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