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안철수 대선 못 나온다’
김종인, ‘안철수 대선 못 나온다’
  • 보도국
  • 승인 2012.08.2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시비하는 인간 많아, 대선 캠프 참여 안해’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 단애 경선 켐프 공동 선대위원장을 지냈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은 26일 “중앙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교수는 대선 못 나온다”고 주장하고, 새누리당 대선 본선 캠프에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위원은 안철수 서울대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 대해 “궁극적으로 안 교수는 대선에 못 나올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안 교수는 지난 총선에서 야당이 패했기 때문에 다시 생각한다”며 “그렇다면 야당 후보가 되겠다는 것”이라면서 “그런데 지금 야당은 국민의 지지를 못 받고 있다. 그러니 내가 들어가면 손해 아닌가”라는 계산을 하는 거고 “엉거주춤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본선 대선 캠프 참여 여부에 대해 “내가 캠프에서 아웅다웅하고 싶진 않다. 캠프 구성엔 관심 없다. 내가 권력 투쟁한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던데, 듣기 싫다. 새누리당 주변엔 쓸데없이 시비하는 인간들이 너무 많다. 그래서 새누리당이 경제민주화를 할 수 있는 당일까라는 회의를 한다. 원내대표란 사람이 ‘김종인의 경제민주화가 뭔지 모르겠다’고 얘기하는 걸 보곤 더 그런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이한구 원내대표에 대해 경제민주화를 두고 언짢은 자세를 보이며 직격했다.

김종인 전 위원 또 “내 생각에 한국엔 지금 최선의 대선 후보도, 차선의 후보도 없다”며 “그만한 지도자도 없다. 박 후보에게는 신뢰가 있다”고 평가하고, 박 후보의 경제민주화에 대해서는 “박 후보가 경제민주화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고 봤다. 4월 총선 공천 때만 해도 인식이 뚜렷하지 않았다고 봤지만, 지난 3월 비대위에서 나온 나를 박 후보가 다시 찾았다는 건 생각이 바뀌었다는 얘기”라면서 “박 후보가 4·11 총선 과정에 느낀 점을 내게 얘기했다. 과거와는 국민 보는 시각이 달라졌고, 상황 인식이 바뀌었다. 우리가 총선 전 비대위에서 재래시장 보호대책 등을 발표했는데, 박 후보가 총선 때 시장에서 유세하면서 ‘고맙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박 후보가 지금도 경제민주화를 100% 이해했다고 보진 않는다. 하지만 경제민주화를 앞세워야 한다는 인식이 생긴 건 확실하다. 인식이 달라졌으니 앞으로 나가도록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