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경제대국 구상 ‘박정희 식 모방 ?’
북한 김정은, 경제대국 구상 ‘박정희 식 모방 ?’
  • 외신팀
  • 승인 2012.09.08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풍 같은 성장으로 남한 따라 잡는 것 안 어려워 ’

 
북한 당국이 김정은 제 1 위원장의 이른바 ‘경제대국 건설 구상’에 대해 요란하게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 간부들은 북한 경제 개혁이 과거 남한의 ‘박정희’식 경제재건 방식을 모방한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얘기들이 흘러나오고 있어 흥미를 끈다.

들리는 바에 따르면, 김정은의 경제개혁 의지는 확고부동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최단 기간 내에 급속한 경제 성장을 이루고 궁극적으로 남한의 경제 수준을 따라 잡겠다는 야심에 찬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소식통들을 인용 자유아시아방송(rfa)이 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함경북도의 한 대학생소식통은 “얼마 전부터 중앙당 선전선동부에서 파견된 강사가 시급기관 간부들을 상대로 강연회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강연회 내용은 ‘김정은 식 경제대국건설 구상’에 관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물려준 유산인 사상의 강국, 군사대국을 발판으로 그에 걸 맞는 세계적인 경제대국을 건설하겠다는 것이 김정은 제1비서의 확고한 의지이며, 북한의 풍부한 자원과 유리한 지리적 조건을 충분히 활용하고, 효율적인 경제관리 체제까지 결합하면 ‘폭풍 같은 성장’을 이루어 낼 수 있다며 자립적 기반이 없는 남한의 경제를 따라 앞서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다는 자신감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이다.

김정은의 자심감과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간부 소식통은 “(김정은이가) 아직 혈기는 왕성한데 경험은 없이 의욕만 높은 것”이라고 비판하며 “이전처럼 생활난에 허덕이는 주민들을 달래기 위한 기만행위일 수도 있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북한당국이 김정은 제1비서의 ‘새경제관리체계’에 주민들이 신뢰감을 갖도록 하기 위해 온갖 선전수단들을 다 동원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별로 신빙성이 없는 것으로 여기고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특히 소식통들은 주민들 대부분이 ‘새경제관리체계’에 대해 중국식 개혁개방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인데, 간부들은 ‘새경제관리체계’가 남한의 박정희 대통령을 모방한 경제재건이라는데 생각을 같이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것.

그러나 ‘새경제관리체계’가 무슨 이유로 박정희 식 경제개발을 모방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위에 있는 간부들이 그렇게 이야기 하고 있다”고만 소식통은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