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에서 두 커플 결혼식 화제!
독도에서 두 커플 결혼식 화제!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2.08.2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화환으로 알려진 사회적기업 나눔스토어와 NGO단체 독도수호국제연대가 공동으로 주최한 독도 결혼식이 아무 사고없이 무사히 진행됐다.

지난 7월 2일 나눔스토어는 ‘전국민 독도사랑 실천캠페인’의 첫 시작으로 독도를 우리나라 영토로 바꾸는 일에 앞장 설 열혈 독도사랑 커플을 모집했다. 대한민국 국민이 아름다운 섬 독도에서 결혼식을 올림으로써 전 세계에 독도가 대한민국땅임을 알리고자 기획된 것.

독도 결혼식의 주인공은 두 커플이 선정됐다. 첫번째 선정된 커플은 이성준, 한아름씨 커플로 남편 이성준은 대한민국 바다를 수호하는 해군부사관으로 여러 사정으로 결혼식을 미룬 채 7년을 살아왔다. 또 다른 커플 천정현, 임지현 커플씨는 결혼과 동시에 해외에 나가 살 예비 신혼부부이다.

 
18일부터 20일까지 1박3일의 일정으로 진행된 독도 결혼식은 지난 18일 밤 11시에 출발해 19일 울릉도에 도착 후, 씨플라워에 승선해 독도 접안을 시도했으나 파도가 거세지면서 배를 대기 어려워 배 갑판과 객실에서 결혼식을 진행됐다.

당초 계획대로 독도에 결혼식을 치루진 못했지만 함께 간 나눔스토어의 관계자 및 독도아카데미 대학생, 그리고 독도여행객 250여명의 하객이 두 부부의 새로운 출발을 축복했다.

해군부사관 이성준씨는 “제가 지키고 있는 영해에 있는 독도에서 결혼식을 하는게 해군으로서 큰 영광이다”며 감격했다.

이번 독도결혼식은 나눔스토어가 결혼식에 진행하는 모든 경비를 부담하면서 진행하기로 했으나 많은 업체들의 후원과 협찬이 잇따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웨딩컨설팅 업체 디자인웨딩에서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협찬했고, 결혼식의 축배를 들 와인은 독도와이너리에서 독도와인 3병을 후원했다.

나눔스토어의 한 관계자는 “이번 독도 결혼식은 침략근성과 야욕을 아직까지 버리지 못하고 있는 일본에 강력히 규탄을 하면서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세계에 알리고자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해외 90%이상의 국가에서 독도는 일본 영토(Sea Of Japan)로 인식되어 있다. 지난 11일 영국의 유력 일간지 텔레그라프 인터넷판이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방문을 다룬 AFP 통신 기사에 독도를 배경으로 한 이 대통령의 사진과 함께 “한국 대통령이 일본의 섬을 방문했다(South Korean leader visits Japanese islands)”는 제목을 달아 웹사이트에 걸기도 했다. 이후 대한민국의 네티즌들이 해당 기사에 대해 수정을 요구하자 텔레그라프는 웹사이트에서 ‘일본의 섬’이라는 문구를 ‘분쟁중인 섬’으로 수정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