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중국 우한 바이러스 진원설에 다수의 증거
폼페이오, 중국 우한 바이러스 진원설에 다수의 증거
  • 김영현 기자
  • 승인 2020.05.0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바이러스가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것은 아니라는 미국 국가 정보기관들의 분석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바이러스가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것은 아니라는 미국 국가 정보기관들의 분석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은 3(현지시각) ABC TV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발원 문제와 관련, “바이러스 감염이 최초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있는 중국과학원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발생했음을 보여주는 다수의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430일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서 유출됐다는 확신이 있다고 발언 한 적이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정부는 바이러스의 기원이 우한시라고 처음부터 밝혔다면서 전 세계도 이제는 그것이 사실이라는 것을 알았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우한바이러스연구소가 발원지라고 단정하기 위해 검증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바이러스가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것은 아니라는 미국 국가 정보기관들의 분석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