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사실상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확정
일본 정부, 사실상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확정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1.3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안 정부소위원회에 제언
3년여에 걸친 소위의 논란이 종결됐다. 소위위원회는 지층 주입, 수소 방출, 지하 매설도 포함한 5개의 처분 방법을 검토해 왔다. 이로써 일본 정부는 사실상 방사능 염수 처리 방식을 해양 방출로 결정할 것이 확정적이다.
3년여에 걸친 소위의 논란이 종결됐다. 소위위원회는 지층 주입, 수소 방출, 지하 매설도 포함한 5개의 처분 방법을 검토해 왔다. 이로써 일본 정부는 사실상 방사능 염수 처리 방식을 해양 방출로 결정할 것이 확정적이다.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 1 원자력 발전에서 계속 증가하는 방사는 오염수 처분 방법 등을 논의하는 일본 정부 소위원회는 31전례가 있는 해양과 대기로의 방출현실적인 선택사항으로 해, 그 중 방사성 물질 감시 등 철저히 함으로써 해양 방출이 확실히 실시할 수 있다라고 강조하는 제안을 대략적으로 승낙했다.

도쿄신문 31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골자를 보고서로 정리한 뒤 정부가 방침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3년여에 걸친 소위의 논란이 종결됐다. 방사능 오염수 방출에는 어업관계자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방침 결정에 있어서 정부에는, 현지 등의 폭넓은 의견을 신중하게 듣도록 요구한다는 것이다. 피해 대책의 철저함도 필요하다고 강조되고 있다.

소위위원회는 지층 주입, 수소 방출, 지하 매설도 포함한 5개의 처분 방법을 검토해 왔다. 이로써 일본 정부는 사실상 방사능 염수 처리 방식을 해양 방출로 결정할 것이 확정적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