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총리 남쿠릴열도 방문 행사에 일본 항의, ‘내정간섭’이라며 발끈
러시아, 총리 남쿠릴열도 방문 행사에 일본 항의, ‘내정간섭’이라며 발끈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8.0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러시아, 총리 쿠릴 방문에 일본 항의하자 발끈, 일본 대사 초치
- 2차 대전 당시 남쿠릴열도는 합법적으로 러시아의 주권적 영토 됐다.
러시아는 남쿠릴열도가 제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전승국과 패전국간 배상 문제를 규정한 국제법적 합의(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 등)에 따라 합법적으로 러시아에 귀속됐다며 반환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1855년 제정 러시아와 체결한 통상 및 국경에 관한 양자조약을 근거로 남쿠릴 4개 섬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러시아는 남쿠릴열도가 제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전승국과 패전국간 배상 문제를 규정한 국제법적 합의(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 등)에 따라 합법적으로 러시아에 귀속됐다며 반환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1855년 제정 러시아와 체결한 통상 및 국경에 관한 양자조약을 근거로 남쿠릴 4개 섬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일본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남쿠릴열도(Southern kuril islands, 일본 이름 : 북방영토)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가 방문한 것과 관련, 일본이 공식 항의하자 러시아 주재 일본 대사를 초치해 문제를 따졌다.

러시아 외무부는 6(현지시각) 공보실 명의의 언론보도문에서 고쓰키 도요히사(上月豊久)” 러시아 주재 일본 대사가 외무부로 초치됐다"고 전했다.

언론보도문은 이어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고스키 대사에게 제2차 세계대전 종전에 따른 합법적 근거로 러시아의 주권적 영토가 된 남쿠릴열도에서 러시아가 한 행동에 대해 일본이 항의한 것은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도문은 러시아 측은 러시아 지도부가 사할린 주에 속한 이 지역(남쿠릴열도)을 방문하고, 그곳에서 사회, 경제, 군사적 행사들을 포함한 다양한 행사들을 거행한 데 대해 일본이 공식 논평한 것은 러시아 내정간섭 시도에 가깝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지난 824년 만에 일본과의 영유권 분쟁 지역 남쿠릴 열도 4개 섬 가운데 하나인 이투루프 섬을 방문했으며, 이날 러시아 외무성의 조치는 일본 외무성이 도쿄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 항의 서한을 보낸 것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일본 측은 당시 항의 서한에서 러시아 총리의 이투루프 방문은 일본 국민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 슬픈 일이라는 항의의 뜻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이투루프 현지에서 일본의 항의에 대해 우려하지 않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곳은 우리의 땅이다. 이곳은 러시아 주권 지역이다. 이 섬들은 (러시아)사할린 주에 포함된다. 여기에 무슨 우려할 동기가 있는가"라고 반문한 것으로 보도됐다.

한편, 2차 세계대전에서 상호 적국으로 맞서 싸운 러시아와 일본은 남쿠릴열도를 둘러싼 영토 분쟁으로 아직 평화조약을 체결하지 못하고 있다. 일본은 러시아가 현재 실효 지배 중인 홋카이도(北海道) 서북쪽의 이투루프(Iturup), 쿠나시르(Kunashir), 시코탄(Shikotan), 하보마이(Habomai) 4개 섬을 돌려받길 강력히 원하고 있다.

러시아는 남쿠릴열도가 제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전승국과 패전국간 배상 문제를 규정한 국제법적 합의(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 등)에 따라 합법적으로 러시아에 귀속됐다며 반환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1855년 제정 러시아와 체결한 통상 및 국경에 관한 양자조약을 근거로 남쿠릴 4개 섬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