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너구리였다
바로 너구리였다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19.03.11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잊지못할 RTA 상호의 라면 맛
제임스가 보낸 사진 속의 라면 봉지는 분명 RTA로 찍혔다
제임스가 보낸 사진 속의 라면 봉지는 분명 RTA로 찍혔다

미국인 친구 제임스가 한국에 왔다가

우연히 한 끼를 라면으로 같이 식사했다.

미국 간 제임스는 그 맛을 잊지 못했던지,

 

"친구야, 라면 좀 사서 부쳐주라!"

"무슨 라면을 찾는데?"

"RTA 라면! 그거 맛 죽이더라고.."

 

마켓에 들러 RTA 라면을 찾았다.

아무리 찾아도 그런 라면은 없었다.

여러 곳을 둘러봐도 허사였다. 제임스에게 전화했다.

 

"RTA 라면은 아무데도 없는거야.."

"가만있어봐, 마침 내가 폰으로 박아놨거든.."

 

잠시 후 그 사진을 보내왔다. 깜짝놀랐다.

그건 분명히 RTA 라면이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