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주음식브랜드화 자문단’ 첫 회의 개최
광주광역시, ‘광주음식브랜드화 자문단’ 첫 회의 개최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8.11.13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음식 브랜드화·상품화 아이디어 자문…공모전 등 추진

광주광역시는 ‘미향’(味鄕) 광주의 맛깔스러운 음식을 발굴하고 브랜드화하기 위한 ‘광주음식브랜드화’ 자문단(위원장 정종제 행정부시장) 회의를 12일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

광주음식 브랜드화를 위한 자문단은 시의회, 음식·관광 전문가, 관련단체, 대학교수, 언론인 등 16명으로 구성됐다.

자문단은 앞으로 광주의 음식을 브랜드화·상품화하는데 다양한 아이디어를 자문하고, 외래 관광객들에게 광주의 음식을 널리 알리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광주시는 이번 회의에 앞서 광주음식 브랜드화를 위해 각계 전문가 7명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하고 10회에 걸쳐 토론의 장을 운영했다.

이를 통해 광주시는 광주음식의 브랜드화를 추진할 분야별 사업계획(안)을 마련하고 이날 자문단 회의에 상정했으며, 토론·자문을 거쳐 사업안을 구체화했다.

우선 내년 초에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광주음식 공모전’을 개최하고 지역 대표 음식을 선정하는 한편 브랜드화·산업화 할 수 있는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위한 전문 연구용역을 시작한다.

하반기에는 음식 관련 박람회를 개최하고 광주음식 홍보활동에 돌입한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광주만의 독특한 멋과 맛을 담은 음식을 발굴하고 스토리텔링으로 이미지화해 상품화를 추진하겠다”며 “관광자원과 결합해 지역 경제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