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세계수영대회 대비 간판개선사업 추진
광주광역시, 세계수영대회 대비 간판개선사업 추진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8.10.29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6월까지 송정역~선수촌 및 경기장 주변도로 간판 교체 등

광주광역시는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앞두고 간판개선사업을 단계별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간판개선사업 지역은 송정역~선수촌 도로와 수영대회 주요 경기장 주변도로다.

사업은 크고, 화려하며, 무질서한 간판들을 디자인이 살아있는 친환경, 특색 있는 간판으로 교체해 가로환경을 개선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먼저 광주시와 자치구는 1단계 사업으로 내년 6월까지 10억8000만원을 투입해 광산구 송정역부터 선수촌 주변도로까지 약 4.4㎞ 구간의 간판 교체 등을 시행한다.

이를 위해 해당지역을 정비시범구역으로 지정하는 한편 11월 초에는 대상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사업추진 협의체를 구성한다. 협의체는 디자인 및 시공업체를 선정해 사업을 추진한다.

2단계 사업은 남부대학교, 염주체육관 등 경기장 주변도로 약 13.2㎞ 구간의 무질서한 간판들을 개선 및 정비하게 된다. 총 사업비는 5억8000만원으로 내년 1월부터 시작된다.

시 배윤식 건축주택과장은 “간판개선사업은 해당 지역 상가와 건물주 등이 참여하는 주민자율추진협의회를 우선 구성하고, 사업 추진 과정에 적극 참여하는 것이 성공의 열쇠다”며 “세계수영대회를 앞두고 아름답고 독특한 ‘광주다운’ 디자인의 간판으로 도시미관이 향상되도록 시민들이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