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국제기구
중국의 군비확장 속 ‘중동-아시아’ 무기수입 확대무기수출 시장 점유율 미국 34%로 1위, 러시아는 22%로 2위 차지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2  14:32:55
   
▲ 무기 수출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미국이 2008~2012년 대비 4%p늘어난 34%를 차지해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러시아가 22%로 2위, 프랑스, 독일, 중국, 영국이 그 뒤를 잇고 있다. ⓒ뉴스타운

스웨덴의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STOCKHOLM INTERNATIONAL PEACE RESEARCH INSTITUTE)는 12일 2013~2017년 세계 무기거래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SIPRI보고서에 따르면, 5년 동안 주요한 무기 거래량은 2008~1012년과 비교해 10%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이슬람 수니파 과격 무장 세력인 ‘이슬람국가(Islamic State=IS)'대두에 흔들리는 중동과 중국의 군비 확장이 추진되고 있는 아시아에서 무기 수입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정치적 계산으로 시장 가격과 동떨어진 거래가 많아 금액을 기준으로 한 게 아니라 거래량으로 발표했다고 밝혔다. 단, 1년 단위로 비교했을 경우 변동 폭이 매우 크기 때문에 5년 단위 거래량을 비교하고 있다.

중동의 시리아 내전 등 혼란 가중되면서 중동지역에서의 무기 수입량이 전체 2위인 사우디아라비아(225% 증가), 3위 이집트(215% 증가), 4위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 51% 증가) 등 대부분이최신 무기를 조달했다.

중동지역에서의 무기 수입량은 103% 늘어 전체 거래의 32%의 점유율을 보였다. 수입원은 미국이 52%, 영국 9.4%, 프랑스 8.6% 등이다. SIPRI는 “인권의 관점에서 중동에 대한 무기 판매 제한이 논의되고 있는 유럽 각국이 무기를 공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의 수입량은 1.8% 증가세를 보이며, 전체의 42%를 차지해 지역별 거래량에서 수위를 유지했다. 특히 파키스탄과 중국이라는 이웃 국가들과의 갈등이 심한 인도가 24% 수입량이 늘어나면서 전체의 12%로 역시 1위를 유지했다. 수입원은 러시아가 62%로 중심을 이루었으나, 미국이 557% 늘어난 2위를 차지했다. 미국의 인도에 대한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또 급속하게 현대 첨단 무기 개발, 제조 능력을 가진 중국의 수입량은 19% 줄어들었으나, 전체에서 5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러시아에서 고성능 전투기와 방공시스템을 수입하고 있다.

중국의 무기 수출은 세계 43개국에 걸쳐 38%증가세를 보였으나, 국가별 점유율은 5.7%로 3위에서 5위를 하락했다. 중국은 수출 대상국에서 최다의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알제리, 미얀마 등과 무기 매각을 통해서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수출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미국이 2008~2012년 대비 4%p늘어난 34%를 차지해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러시아가 22%로 2위, 프랑스, 독일, 중국, 영국이 그 뒤를 잇고 있다.

한편, 아프리카 국가들의 무기 수입량은 2008~2012년과 2013~2017년 비교해 22% 감소했고, 유럽 국가들도 역시 과거 5년 대비 2013~2017년 5년 동안에는 수입량이 22% 줄어들었다.

2013~2017년 시기에 미얀마의 수입량의 68%가 중국산이었으며, 2위는 15%로 러시아 산으로 나타났고, 인도네시아의 경우 무려 수입량이 193%나 증가했고 호주는 전 세계적으로 수입량(2013~2017)에서 6위를 차지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