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주년 트럼프 지지율 역대 최저 37%
취임 1주년 트럼프 지지율 역대 최저 37%
  • 외신팀
  • 승인 2018.01.19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CBS방송 조사, 공화당과 기독교 보수 우파 지지는 불변

▲ 지난해 2월 ‘지지하지 않는다’의 비율은 10%p나 상승했다. CBS는 집권시 유보했던 국민 대부분이 부정적인 시각으로 돌아섰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뉴스타운

미국 CBS방송이 18일(현지시각)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37%에 그쳐, 취임 후 1년을 맞는 미국 대통령으로서 비교가 가능한 레이건 전 대통령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58%였다.

미국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67%가 양호하다고 답했지만, 종합적인 성과에 대해서는 따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고 CBS는 전했다.

지난해 2월 ‘지지하지 않는다’의 비율은 10%p나 상승했다. CBS는 집권시 유보했던 국민 대부분이 부정적인 시각으로 돌아섰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주요 지지층인 공화당과 보수 기독교 우파의 지지는 흔들림이 없다. 그러나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승리의 원동력이 된 고졸 이하의 백인층 사이에서는 평가가 엇갈리기 시작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16일 미국 성인 1,225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실시했으며, 허용오차는 +/-3%p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