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사회/환경날씨/환경
2016년도 세계의 기온, 137년 관측사상 최고 기록지난해 기온, 산업혁명 이전과 비교 1도 상승
외신팀  |  taobao_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5:46:30
   
▲ 미국 행양대기국(NOAA)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의 지표와 해면의 온도는 1981~2010년 평균보다 0.45~0.56도 높았고, 산업혁명 이전에 비하면 1도 이상 상승하고 있다. ⓒ뉴스타운

미국의 해양대기국(NOAA)이 10일(현지시각) 발표한 2016년도 기후에 관한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의 지표 온도와 해수면 온도는 지난해 137년의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해수면 상승도 위성에 의한 기록을 시작한 24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온실효과 가스는 사상 최고 속도로 상승을 했고, 이산화탄소(CO2)농도는 연평균 처음으로 400ppm을 돌파했다.

이 같이 관측사상 최고의 기온을 나타낸 원인은 세계를 휩쓴 열파(heat wave)가 그 원인으로, 2016년 초 엘리뇨 현상과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를 그 원인을 꼽히고 있다. 다만 기상전문가들은 엘리뇨 현상의 영향은 인위적인 요인에 비하면 작은 요인이라고 말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의 지표와 해면의 온도는 1981~2010년 평균보다 0.45~0.56도 높았고, 산업혁명 이전에 비하면 1도 이상 상승하고 있다.

한편, 지구온난화에 대해서는 기후변화에 관한 미국 연방정부의 보고서를 작성한 전문가가 공표하기 이전에 백악관이 개입할 것이 우려되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기후변화에 관한 지구촌의 기본틀인 “파리협약”을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미국의 기존의 에너지 즉 화석연료를 주로 사용하는 산업을 보호하려는 트럼프의 백악관이기 때문에 기후변화에 관한 공식 문건의 보고도 백악관의 눈치를 보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어 보인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외신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