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등 대남투쟁선동에 혈안
반제민전 등 대남투쟁선동에 혈안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13.05.15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연합훈련반대 통일운동탄압저지 반제반전반파쇼 투쟁촉구

 
천안함폭침테러 남침전범집단 3대 세습수괴 김정은은 연초부터 벌이던 핵전쟁위협, 정전협정백지화, 전시상태 선포, 동해 로켓발사 기만활동, 4차핵실험 엄포, 개성공단폐쇄, 영변핵 재가동 등 대남 군사적 위협의 카드가 소진되고 ‘벼랑 끝 전술’이 먹혀들지 않자 “경제와 핵무력 병진”이라는 맹랑한 구호를 내세워 출구를 모색하는 가운데, 한국 내부 흔들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조평통은 13일 우리민족끼리를 통해서 마치 한국 내에 존재하는 지하혁명투쟁단체처럼 위장한 소위 ‘반제민족민주전선(=통혁당/한민전)’ 중앙위원회 선전국 명의로 “미국과 친미호전세력을 척결하기 위한 투쟁에 총 분기하자”는 제목의 호소문을 발표, 다양한 투쟁구호와 함께 구체적인 투쟁지령을 하달함으로서 남한 내 종북 반역세력이 극렬한 반미 반정부 투쟁에 나설 것으로 예상 된다.

북괴의 대남위협 및 선전선동 창구는 외교부성명, 국반위원회 정책국 담화,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조평통(우리민족끼리) 성명을 중앙방송, 노동신문, 조선신보 등이며, 이들의 선전선동내용을 받아 남한 내에 존재하는 것처럼 위장한 통혁당과 한민전의 후신인 반제민전이 성명이나 호소문 형태로 투쟁구호와 구체적인 투쟁방향을 시달하면, 범민련, 한대련, 전교조, 6.15실천연대, 진보연대, 통진당 등이 망라 된 촛불폭동 범대위가 투쟁을 전개하는 수순을 밟아 왔다.

반제민전을 통해서 이번에 하달 된 대남투쟁지령의 골자는 키리졸브와 독수리 훈련, 해상연합훈련 등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을 반대하는 반미반전투쟁을 촉구하는 한편, 6. 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대변인담화를 통해서 남한 내‘극우보수세력’들의 통일운동단체들을 탄압, 말살하려는 망동이 극에 달했다며, 이적/종북/반역단체를‘통일애국단체’로 미화하면서 새누리당이 발의한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제정에 신경질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6. 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괴뢰보수패당’의 이러한 망동은 “6. 15의 소중한 전취물(戰取物)을 흔적도 없이 송두리 채 말살하고 남조선에 악명 높은 유신독재시기와 같은 파쑈화를 재현해보려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반인권적범죄로 낙인(烙印)”이를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면서 “불의와 매국을 일삼은 반역의 무리는 하루빨리 쓸어버려야 민족의 활로가 열린다.”면서 종북세력에게 극우보수패당의 파쇼적 탄압책동을 단호히 저지 파탄시키고 자주통일의 새날을 앞당기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라고 선동하였다.

그러면서 조평통 우리민족끼리는 최근에 발생한 윤창중 성추행의혹과 관련 대변인이 아니라 ‘개변인’이라고 조롱하는 단평을 냈다.

북괴 대남선전선동 심리전 공세와 반제민전의 투쟁지령에 따라 야권 및 종북세력은 한민연합훈련중단 반미 반전 투쟁과“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통과 저지에 집중하면서 정부의 대국민 신뢰도와 지지도를 끌어내리기 위해 1998년 언론과 전쟁당시‘수구꼴통’신조어처럼 북괴가 만들어 낸 비난용어를 인터넷과 SNS 등에 광범하게 유포 일상화 시키는 등 윤창중 사건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질 것이다.

따라서 우리정부와 5,000만 애국시민은 천안함폭침테러 남침전범집단의 음흉한 속셈이 드러난 이상 박근혜정부에 대한 변함없는 신뢰와 지지는 물론,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를 가일층 강화하고, [범죄단체의 해산 등에 관한 법률]을 조속히 통과시켜 더 이상 이적반역단체 및 조직구성원이 대한민국의 국가안보와 사회적 안전을 위협 파괴하지 못하도록 강력하게 대응함은 물론, 북괴의 선동 신조어를 유포하는 종북 반역분자를 낱낱이 색출 처단해야 함은 물론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