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노다 내각, 지지율 역대 최저 17.7%
일본 노다 내각, 지지율 역대 최저 17.7%
  • 외신팀
  • 승인 2012.11.0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 바람직한 정치인 40%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내각 지지율이 역대 최저 수순인 17.7%로 떨어졌다.

이달 3~4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에서 노다 내각 지지율은 17.7%로 지난달 29.2%보다 11.5%포인트나 하락했다고 일본의 교도통신이 4일 보도했다.

‘차기 총리로 바람직한 정치인’으로는 응답자의 40%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 총재를 꼽았으며, 노다 총리를 선택한 응답자는 29.3%였다. 아베 신조는 극우성향의 정치인으로 과거 총리직을 역임한 바 있다.

한편,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전 도쿄도지사가 우익 신당 창당을 선언한 데 대해 응답자의 53.2%는 별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중국과 영토분쟁을 빚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가 더 강경해야 한다는 답변은 52.4%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