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노다 총리 정권 지지율 10%대 정권 위기
일본 노다 총리 정권 지지율 10%대 정권 위기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10.2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거 실시 시기 놓고 설왕설래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내각의 지지율이 10%대로 곤두박질해 정권 위기에 봉착해 있다.

일 아사히신문 22일자 보도에 따르면 201~21일 이틀간 실시한 전국 전화여론조사에서 노다 요시히코 내각 지지율이 18%로 개각 직후인 10월 1~2일 조사 때의 23%보다도 더 떨어졌다.

지난해 9월 노다 내각이 출범한 이후 아사히신문 여론조사 지지율이 20%이하로 추락한 것인 이번이 처음이다. 통상적으로 내각 지지율이 10%에 머문다는 것은 해당 정권의 위기 수준에 들어왔음을 의미한다. 지난 2009년 9월에 출범한 민주당 정권에서 지지율이 10%대로 떨어져 그 내각이 단명으로 끝난 적이 있다.

한 예로 아사히신문 여론조사 결과 20% 밑으로 떨어진 하토야마 유키오 내각은 10%대로 진입한 뒤 6일 후에, 그리고 간 나오토 내각은 약 2개월 후에 총사퇴를 하는 등 정권 수명이 끝난 적이 있다.

신문에 따르면, 노다 내각의 인기 하락의 주요 원인은 폭력배와의 교제, 외국인으로부터 불법 정치헌금 수수 등의 추문으로 퇴지 위기에 몰린 다나카 게이슈 법무상의 임명에 대한 책임, 사고 빈발하는 미국의 신형 수직이착륙기(오스프리)의 오키나와 강압 배치 등이 지지율 하락의 견인차 역할 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미 노다 총리는 지난 8월 야권과 ‘가까운 시일 내 총선’에 합의한 이후에도 정권 수명 연명에 급급한 나머지 이를 실천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감도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총선거는 올해 말 혹은 내년초라는 설이 일본 정가에서는 나돌고 있으나 정권 수명 질질 끌기가 더욱 지지율 하락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총선 시기에 대해 ‘올해가 좋다’가 49%, 내년이 좋다가 35%로 나온 것만 보아도 이를 뒷받침한다.

한편, 정당지지율은 야당인 자민당이 26%로 집권 민주당의 11%를 2배나 앞서고 있으며, 차기 총선에서 지지정당으로 자민당을 꼽는 응답자가 36%로 민주당의 13%를 압도했다.

또 차기총리로 바람직한 정치인으로는 37%가 아베신조 자민당 총재를 꼽았고 노다 총리는 25%였다. 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는 총리를 역임한 바 있으며, 야스쿠니 신사 참배 강행 등 극우 성향의 인물로 한국과 중국에서는 경계하고 있는 인물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