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은행비리' 연루 4명에 사형 선고
이란, ‘은행비리' 연루 4명에 사형 선고
  • 외신팀
  • 승인 2012.07.30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규모 불법대출로 국영기업 인수 혐의

이란의 최대 은행 비리에 연루 혐의로 기소된 4명에게 1심에서 사형이 선고됐다.

이란의 아이알엔에이(IRNA)통신은 30일 골람 호세인 모흐세니 에제이 이란 검찰총장은 “법원 판결에 따르면 4명이 사형을 선고 받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사형 선고를 받은 4명 가운데 2명은 종신형을, 나머지 2명은 최장 25년 징역형을 각각 선고받았다.

이란 법원은 지난 2월부터 최대 은행비리 연루 혐의로 기소된 39명의 공판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선고했다. 이들은 6개 이란은행으로부터 받은 ‘불법대출’로 대규모 자금을 조성해 일부 국영기업을 매입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9월 사건이 발각 당시 연루자들이 조성한 금액은 26억 달러(약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으며, 일부 언론은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이 연루됐다는 의혹도 제기됐었다.

언론 보도에 대해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이를 강력 부인했으나 의회의 강경 보수 세력의 반발로 샴세딘 호세이니 경제장관이 지난해 11월 해임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한편,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의 개입으로 양측의 대립은 일단락됐으나, 아마디네자드 대통령과 의회·법원의 강경 보수파 간 보수 대 보수 갈등은 여전한 상태라고 외신은 전했다.

실제 이란 최고행정법원은 이날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이 임명한 사이드 모르타자비 노동부 사회안전국장의 해임을 명령했고, 검찰은 정부 요청으로 자바드 라리자니 사법부 인권위원장의 비리 혐의를 조사 중이라는 언론 보도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