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 9억 명의 인도 총선 주요 쟁점
유권자 9억 명의 인도 총선 주요 쟁점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4.1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총선 키워드 : 고용, 국가안보, 농민의 곤궁, 종교와 카스트제도
- 4월 11일 총선 개시, 5월 23일 개표 시작
인도는 총인구 13억 명 가운데 50% 이상이 25세 미만으로 매년 수백만 명이 노동력에 가세하다 보니 나렌드라 모디 정권의 ‘일자리 부족’은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인도는 총인구 13억 명 가운데 50% 이상이 25세 미만으로 매년 수백만 명이 노동력에 가세하다 보니 나렌드라 모디 정권의 ‘일자리 부족’은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인도에서는 11일부터 하원총선거가 시작되면서 총 7차례 투표가 이뤄진다. 인도는 세계 최대의 민주주의 국가라고 불리는 나라로 유권자 수는 약 9억 명에 이른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여당 연합이 간신히 과반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당초 고용이나 농산물 가격에 대한 염려가 최대의 쟁점이었지만, 국가안전 보장 문제가 그것을 능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도 총선 개표는 523일이다.

아래는 인도 총선의 주요 쟁점 사항

* 고용

인도는 총인구 13억 명 가운데 50% 이상이 25세 미만으로 매년 수백만 명이 노동력에 가세하다 보니 나렌드라 모디 정권의 일자리 부족은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조사에 따르면, 유권자의 최우선 사항은 고용기회의 개선이다. 지난 2월 실업률은 7.2%로 높아졌고 20169월 이후 최악으로 나타났다.

인도 최대 야당 국민회의파는 선거공약에서 실업을 절반으로 줄이기 위한 일련의 대책을 약속하고 있다.

* 국가안보

인도 공군은 지난 2월 북부 짐 카슈미르에서 일어난 테러에 대한 이슬람 과격파의 거점으로 간주하고 이웃 파키스탄 영내를 공습했다.

여론 조사에 의하면, 이러한 파키스탄에 대한 강경 자세가 모디 총리의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또 총리가 이끄는 집권 인도인민당(BJP)은 선거공약에서 국내에서 유일한 이슬람교도가 다수를 차지하는 잠 카슈미르 주의 특별자치권을 박탈하겠다고 약속했다.

* 농민의 곤궁

수백만 명의 가난한 농민은 생계비용 상승과 곡물 가격 하락으로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어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총인구의 약 절반을 차지해 어느 당에나 중요한 표밭이다.

지난해 12월 주 의회 선거에서 BJP는 최대의 농업 주 3개 주에서 패배하고, 올해 2월의 예산에는 소규모 농가에 연간 6000루피(86.22달러)을 지급하는 정책을 담았다. 이번 주 발표한 선거공약은 이를 전 농가로 확산시키겠다고 했다.

국민 회의들도 농가를 위한 고용 프로그램과 최빈 가정에 대한 연간 72000루피의 지급을 약속하고 있다.

* 종교, 카스트

BJP는 국민의 과반수를 차지하는 힌두교도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선거공약으로 북부 고도 아요디야에 힌두교 사원을 짓겠다고 재차 약속했다. 이곳은 1992년에 힌두교 폭도가 역사인 이슬람교의 모스크(이슬람사원)를 파괴하고, 2000명의 사망자가 난 사건으로 발전한 곳이다.

힌두교의 카스트 제도는 특히 인도 북부에서 정치의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