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일 미군 주둔비 일본 부담 50% 증액 검토
미국, 주일 미군 주둔비 일본 부담 50% 증액 검토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3.1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 2020년 일본 주둔 미군 주둔비 협상 전망
- 트럼프, 무역 문제와 미군 주둔비 연계 해 협상 유리하게 ?
현재의 주일미군의 주둔 경비 부담을 정한 미-일 간의 특별 협정은 버락 오바마 전 정권 시절인 2015년에 합의해, 2021년 3월 말에 기한이 지난다.
현재의 주일미군의 주둔 경비 부담을 정한 미-일 간의 특별 협정은 버락 오바마 전 정권 시절인 2015년에 합의해, 2021년 3월 말에 기한이 지난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일본 독일 등 주둔 미군 수용국에 대해 주둔경비 부담을 50% 이상 증액을 요구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오는 20214월 이후 일본 측 부담을 결정하는 미-일 협의는 2020년에 있을 전망으로, 미국 측이 일본 측에 주둔 경비 부담에 대한 대폭 증가를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미국은 이미 2020년도 주한 미군 주둔 경비 부담을 50% 이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비용(경비) 플러스 50 계획으로 명명하고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수용국에 그동안 부담을 요구하지 않았던 미군의 급여 외에 항공모함 및 잠수함 기항 경비를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의 주둔 경비 부담의 56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요구받는 나라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미 정부 관리들이 지난 8일 보도하기도 했다.

이미 미 국방부 당국자들은 수용국 측이 얼마를 지불해야 하는지, 미국과의 긴밀도에 따라 얼마를 할인해 줄 것인지 등을 계산하도록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미국이 방어하는 나라들에 상응하는 부담을 요구한다고 거듭 말해 왔으며, 취임 후엔 한국 등 동맹국들에 주둔 경비 부담 증액을 강하게 요구했다. 올해 1월 미 국방부에서 연설할 때도 우리는 아주 많은 부자 나라들을 지키고 있다며 불만을 표시하며 동맹국 측의 상응한 부담을 요구했다.

일본은 주일미군의 주둔 경비를 연 약 2천 억엔 부담해 다른 수용국보다 부담 비율은 높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기간 중 일본이 주둔 경비를 전액 부담하지 않으면 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적이 있다.

현재의 주일미군의 주둔 경비 부담을 정한 미-일 간의 특별 협정은 버락 오바마 전 정권 시절인 2015년에 합의해, 20213월 말에 기한이 지난다.

내년에는 미-일 간에 주둔 경비 부담의 개정 협의가 있을 전망이다. 한 미-일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관심이 높은 무역 문제의 거래를 유리하게 진행하기 위해, 무역 문제와 주둔 경비의 증액 문제를 관련시켜 오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심을 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