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2월 말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백악관 “2월 말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9.01.1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미 北 김영남, 트럼프·폼페이오와 회담
워싱턴을 방문한 김영철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8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 캡처
워싱턴을 방문한 김영철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8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 캡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회동이 18일 잇따라 열린 가운데 백악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2월 말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19일 전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8일 김 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이 끝난 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쯤 열릴 2차 정상회담과 비핵화 논의를 위해 1시간 반 동안 김 부위원장과 면담했다”고 밝혔다.

다만 회담 장소에 대해서는 ‘추후 발표될 것’이라며 공개를 미뤘다.

백악관은 또 “김 부위원장과의 면담이 생산적이었다며 “북한과 계속해서 진전을 만들어가는 가운데 제재는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나눈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면담이 열리기 전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2시 15분 백악관에서 김 부위원장을 면담한다”며 “그들(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은 두 나라의 관계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지속적 진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 직전 김 부위원장은 자신이 묵고 있는 워싱턴 소재 듀폰써클 호텔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오전 11시부터 약 50분간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이날 회담에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알렉스 웡 국무부 부차관보, 마크 램버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 등 국무부의 한반도 정책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 회담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를 놓고 세부 조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양국 대표는 2차 정상회담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얻기 위해 비핵화 의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과 비건 특별대표는 오늘 오전 김 부위원장과 지난해 6월 12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 노력에 대해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