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교통약자 버스 승·하차 돕는 디바이스(장치) 개발로 장애인·어르신·임산부 버스 승하차 편리해진다
전주시, 교통약자 버스 승·하차 돕는 디바이스(장치) 개발로 장애인·어르신·임산부 버스 승하차 편리해진다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8.08.2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공모사업 통해 교통약자 이동편의 버스 승·하차지원 공공디바이스 개발 추진

- 버스운행 정보 실시간 확인, 교통약자 도착 및 탑승 정보를 정류장과 버스에 동시 송출 가능
- 오는 10월부터 시범사업 추진·교통약자를 위한 체계적 시스템 마련으로 이동권 증진 기대

전주지역 장애인과 임산부, 어르신 등은 앞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해 교통약자 셔틀버스 탑승을 예약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셔틀버스에는 대기 중인 교통약자를 발견하지 못해 버스승강장을 지나쳐가는 일이 없도록 대기자 정보가 전달된다.

전주시는 장애인과 임산부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첨단 ICT(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교통약자의 승·하차 지원 등 편리한 버스 이용을 돕는 스마트기기 개발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개발된 스마트 디바이스는 △버스예약 및 버스 실시간 운행정보 파악 △정류장에 교통약자 도착 시 정류장에 설치된 다비이스에서 자동으로 교통약자를 인식 △버스 내 설치된 디바이스를 통해 교통약자 대기정보가 운전자에게 전달된다.

또한, 향후 본격 도입에 앞서 사용하기 쉬운 어플리케이션 개발해 스마트폰 등과 연동해 교통약자의 현 위치에서 목적지를 가기위한 가장 가까운 버스 정류장도 확인할 수 있는 최적화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는 이 사업으로 현재 일반시내버스 노선에만 구축된 전주시교통정보 관련 시스템을 교통약자 셔틀버스에도 장착할 수 있는 만큼, 교통약자들의 버스 운행에 대한 정보망이 형성되고 이용자의 불편사항도 개설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 디바이스는 장애특성에 맞는 서버 개발로 버스와 정류장간의 정보를 청각장애인에게는 시각화된 문자로 송출하고, 시각장애인에게는 음성으로 변환해 전달할 수 있게 설계돼 교통약자의 정보 접근이 용이해질 것을 전망된다.

이와 관련, 시는 최근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과 김인기 생활복지과장, 컨소시엄 업체인 ㈜리퓨터 김명자 대표, ㈜빅스톤하우스 김병철 대표, KT전북본부 정충모 차장, 전주시설관리공단 교통약지지원팀 박재경 차장, 전주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 박경노회장 등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약자이동편의 버스 승·하차 지원 디바이스 개발 중간 보고회 및 공공 디바이스 시연회’를 갖기도 했다.

시는 기기 개발이 최종 완료되는 오는 10월부터 약 3개월간 버스운행에 대한 시험 운영을 실시하고, 실용화 단계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후, 시는 스마트 디바이스를 전주시교통정보센터 및 일반 시내버스와 연계하고, 대상자 정보를 통한 위치 확인 등 안심 귀가 기능까지 활용을 확대하는 등 향후 이용 방안을 다양화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5월 노인과 장애인, 교통약자의 버스 이용시 불편사항과 고충사항을 해결하고, 이동권 증진을 위한 체계적 시스템 마련 마련을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교통약자이동편의 버스 승·하차지원 디바이스 개발 및 시범서비스’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아 디바이스 개발에 착수했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이 사업은 교통약자의 보행환경개선, 이동권 보장뿐 아니라 전주시의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정책에 대한 기본 방향과 목표가 충분히 반영된 사업”이라며 “그동안 교통약자들이 교통정보시스템 미구축으로 인해 겪었던 여러 가지 불편요소들로부터 벗어나 전주시내 권역 어디를 가든지 편리하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교통약자의 편리한 시내버스 승하차를 위해 저상버스를 120대 운영하고 있으며, 교통약자셔틀버스 3대와 전국으로 운행되는 장애인콜택시 이지콜도 운행하고 있다. 시는 올해 교통약자셔틀버스를 2대 더 늘려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확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