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정책/금융
미 상무부, 중국 ZTE 제재 해제 합의벌금 10억 달러, 경영쇄신 조건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8  13:45:12
   
▲ 미국 상무부는 지난 4월 북한과 이란에 대한 제재 조치에 위반한 ZTE에 대한 미국기업이 회사에 부품 등을 수출하는 것을 금지하는 제재를 발동하자. 부품 공급이 끊긴 ZTE는 주요 업무가 정지하고, 경영 위기를 겪어 왔다. ⓒ뉴스타운

로스 미 상무장관은 7일(현지시각) 미국의 제재 조치를 받은 중국의 통신 기기 대기업인 ZTE(중흥통신, 中興通訊)에 10억 달러(약 1조 745억 원)의 벌금을 납부하도록 조치하고, 경영진 쇄신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ZTE에 대한 제재를 중단하겠지만, 새로운 위반이 발견되면 제재는 계속된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로스 상무장관은 이날 CNBC방송 프로그램에서 ZTE와의 합의는 미국 정부가 검토하는 지적재산권 침해를 둘러싼 대(對)중국 제재 조치 발동 여부에 대해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미 상무부의 발표에 따르면, ZTE는 10억 달러 외에도 미래의 벌칙이 발생할 경우에 몰수되는 4억 달러(약 4천 298억 원)의 예탁금을 내놓아야 하고, 30일 이내에 경영진을 교체하고 미국 측이 지정한 법령 준수 담당자를 배치해야 한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4월 북한과 이란에 대한 제재 조치에 위반한 ZTE에 대한 미국기업이 회사에 부품 등을 수출하는 것을 금지하는 제재를 발동하자. 부품 공급이 끊긴 ZTE는 주요 업무가 정지하고, 경영 위기를 겪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달 하순 미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ZTE의 제재 완화 문제에 대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합의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