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 매스터 공식 퇴임, 후임자 슈퍼 매파 존 볼튼 9일 업무 개시
맥 매스터 공식 퇴임, 후임자 슈퍼 매파 존 볼튼 9일 업무 개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4.0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역 육군 중장인 맥 매스터, 복귀하지 않고 퇴임 후 국책연구기간 취업할 듯

▲ 현역 육군 중장인 맥 매스터 보좌관(위 사진 오른쪽)은 이날 펜스 부통령(Mike Pence)부통령을 비롯한 다수의 트럼프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과 직원들에게 박수를 받으며 백악관을 떠났다. 이날 맥 매스터 보좌관은 후임인 존 볼튼(사진 왼쪽)에게 마지막 인수인계 작업을 마무리했다. ⓒ뉴스타운

맥 매스터(H.R. McMaster) 미국 백악관 국가 안전 보장 문제 담당 보좌관이 근무 마지막 날일 6일(현지시각)로 토임하고, 후임자로 내정된 슈퍼 매파(Super-Hawks)인 존 볼튼(John Bolton)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 오는 9일부터 공식 첫 업무를 개시한다.

현역 육군 중장인 맥 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펜스 부통령(Mike Pence)부통령을 비롯한 다수의 트럼프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과 직원들에게 박수를 받으며 백악관을 떠났다. 이날 맥 매스터 보좌관은 후임인 존 볼튼에게 마지막 인수인계 작업을 마무리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Sarah Huckabee Sanders)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맥 매스터 전 보좌관에 대해 멋진 인물”이라고 칭찬했다.

샌더그 대변인에 따르면, 맥매스터는 이날 가족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했다면서 맥매스터 보좌관 해임의 배경으로 그가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이 제기되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맥 매스터에게 보좌관으로서 1년 동안의 공헌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공식 퇴임한 맥 매스터는 현역이지만, 앞으로 군에 복귀하지 않고 연내에 퇴역할 예정이며, 재취업 업체로는 정책 연구기관인 “허드슨 연구소”등이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