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분석]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 관리비 전국 평균보다 비싸…신축빌라 증가
[부동산분석]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 관리비 전국 평균보다 비싸…신축빌라 증가
  • 뉴스타운경제 김대희 연구원
  • 승인 2016.07.0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지난 2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국토교통부의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를 분석,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1월부터 10월까지 서울의 105㎡형 아파트의 관리비 평균 추정치는 25만110원으로 전국 평균(21만4,620원)보다 16.5%나 비쌌다.

경기(23만6,250원)는 10%, 인천(22만4,385원)은 4.5% 높아 수도권 아파트의 관리비 또한 전국 평균보다 비싼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중개서비스업체 ‘빌라콕’ 관계자는 “아파트는 비아파트보다 월지출액이 큰 주거지다. 이에 보증금, 은행이자, 관리비 등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젊은층을 중심으로 빌라 거주인구가 크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감정원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연립, 다세대 주택 거래량은 8983건으로 작년 5월 이후 1년 중 가장 많았다.

실제로 빌라콕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신규 부동산 매물들은 엘리베이터, 1세대 1주차, 무인택배함 등 입주자의 생활편의가 극대화돼 있다고 하며, 신축빌라 거래추이가 활발한 지역은 중랑구 상봉동, 묵동, 면목동 신축빌라 및 성북구 종암동, 정릉동 신축빌라, 강동구 길동, 성내동, 천호동이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