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불교(護國佛敎)는 죽었는가?
호국불교(護國佛敎)는 죽었는가?
  • 이법철 대불총지도법사
  • 승인 2013.12.0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좌파불교를 '호국불교'로 돌려 놓아야

▲ 이법철 스님
호국불교(護國佛敎)는 즉 나라를 수호하는 불교라는 뜻이다. 불교는 본래 나라와 개인의 가정을 떠나 수행하여 우주의 진리를 깨닫는 것을 위주로 인생을 살기 때문에 정교분리(政敎分離)를 원칙으로 삼아온다. 그러나 불교를 존재하게 하고, 불교를 보호해주는 국가에 대해서 호국불교를 해온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불교를 말살하려는 국가에 대해서는 순교로서 위정자와 백성의 회심(回心)을 깨우쳤고, 도저히 안될 때는 불교가 존재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투쟁했고, 불교를 말살하는 위정자와 전쟁을 불사했다. 한국불교는, 불교를 존재하게 하는 왕과 백성들을 위해 흥망성쇠(興亡盛衰)를 함께 하는 호국불교가 전통이다.

한국불교가 처음 이땅에 전래된 시작은 고구려 소수림왕(小獸林王) 때 부터라고 볼 수 있다. 불교를 받아 들이고, 국교(國敎)로 지정하여 온 국민들에게 의무적이다시피 권장하는 당시 정치최고지도자인 왕은 불교를 통하여 통치를 편리하게 할 수 있고, 불교속에 왕궁이 평안을 얻고, 나아가 온 백성이 평안을 얻는 가운데, 왕권(王權)이 금성철벽(金城鐵壁)같이 안정되기를 바랐다.

예컨대 신라의 원광법사(圓光法師)는 서기 600년(신라 진평왕 22년)에 중국 수(隨))나라에 불교유학을 갔다가 귀국하여 운문산(雲門山) 가실사(嘉瑟寺)에 주석할 때 신라 땅 사량부(沙梁部) 사는 청년 귀산(貴山)과 추향(箒項)이 찾아와 정중히 예를 갖추어 두 사람이 평생의 좌우명으로 삼을 가르침을 청하자 원광법사는 화랑오계(花郞五戒)를 설해 주었다. 사군이충(事君以忠), 사친이효(事親以孝), 교우이신(交友以信), 임전무퇴(臨戰無退), 살생유택(殺生有擇)이다. 원광법사는 불교와 상관이 없는 가르침을 왜 그 청년들에게 내렸을까?

원광법사는 불교 흥왕을 위하고, 나아가 신라국의 영원무궁의 발전을 위해 '화랑오계(花郞五戒)'를 내려 나라와 당시 군왕인 진평왕의 은혜에 보은하는 호국불교사상을 보인 것이다. 오계를 받은 두 청년은 602년 백제와의 아막성(阿莫城 : 지금의 남원군 운봉면) 전투 때, 화랑의 일원으로 임전무퇴 정신으로 싸우다 장렬하게 순국하였다.

진평왕은 원광법사의 화랑오계(花郞五戒)에 깊은 뜻이 있음을 알고, 감사함을 표하고, 오계(五戒)를 전체의 화랑에게 반포하고, 나아가 전군(全軍)과 전 국민사상으로 뇌리에 각인하게 하였다. 다시말해 원광법사는 화랑오계(花郞五戒)로서 신라 불교와 진평왕과 국민이 일체가 되는 호국불교사상을 국민정신으로 일깨워 준 것이다. 화랑오계(花郞五戒) 사상이 훗날 신라가 삼국을 통일하는 원동력의 하나가 된 것은 물론이다.

고려시대에 혹구불교사상을 온몸으로 실천궁행한 승려는 누구인가? 법명은 전해오지 않지만, 김윤흐(金允侯)라는 승려가 있다. 그는 일찍 출가하여 승려가 된 사람이다.

당시 몽골군은 몽고의 명장이요, 용장인 살례탑(撤禮塔)을 총사령관으로 하여 1차 여몽전쟁(麗蒙戰爭)을 일으켰다. 살례탑은 고려의 40여개의 성을 점령했고 점령한 성주(城主)로 관리 '다루가치'를 남겨두고 철수했는 데, 살례탑은 계속해서 고려의 내정간섭을 해왔다.

몽골은 고려에 막대한 물품과 미모가 출중한 여자들을 조공으로 바칠 것을 요구하며 사사건건 고려를 괴롭혔다. 고려 무신정권의 집권자 최충헌(崔忠獻)이 죽고 그의 아들 최우(崔瑀) 집권하자 몽고에 대항하여 전쟁할 것을 선포하고 江華(강화)로 천도했다. 이 사실을 안 몽골은 대노했다. 1232년, 몽골은 또다시 살례탑을 원수(元帥)로 삼아 고려를 침략했다. 이것이 제2차 여몽전쟁(麗蒙戰爭)이다.

살례탑은 수원쪽의 처인성(處仁城)을 공격했다. 그곳에는 주변의 백성들이 몽골군을 피해 들어가 있었고, 그 속에는 김윤후라는 승려도 있었다. 살례탑이 몽고군을 독전하며 전투에 임할 때, 김윤후는 항몽전사(抗蒙戰士)로서 활을 들어 살례탑을 향해 화살을 쏘았다. 김윤후의 화살은 살례탑의 목을 관통하고, 살례탑은 즉사했다.

전투중에 총사령관을 잃은 몽고군들은 우왕좌왕 철수할 수 밖에 없었다. 목격자들의 증언에 의해 이 사실을 보고받은 고려 왕 고종(高宗)은 김윤후의 전공을 높이 평가하여 일약 상장군(上將軍)으로 임명하려 했다. 이때 김윤후는 자신이 화살로 살례탑을 죽인 것을 부정하면서 공로를 다른 사람에게 양보했다. 김윤후는 승려로서 사람 죽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지 않은 것이다. 또 공수신퇴(功遂身退)정신, 즉즉 "공을 이루면 물러난다"는 순수한 호국불교사상을 보인 것이다.

김윤후의 호국불교사상은 이조(李朝) 선조(宣祖) 때 발생한 임진왜란(壬辰倭亂) 때의 수도승들에게서 또 한번 꽃피웠다. 서산대사를 위시하여 그의 제자인 사명대사, 등 승려들이 왜병의 칼날에 죽어가는 백성과 조정을 구하기 위해 승병으로 일어선 것이다.

임진왜란 대, 호국불교사상으로 왜군에 죽어간 수도승의 숫자는 3만에 이른다 전한다. 왜란(倭亂)이 끝나고 조정에서 논공행상(論功行賞)이 벌어질 때 서산, 사명 등 승장들은 하나같이 공수신퇴(功遂身退) 사상으로 조정의 논공행상을 사양하고, 서산대사는 묘향산(妙香山)으로 사명대사는 가야산(伽倻山)으로 홀홀히 돌아갔다. 불교를 존재하게 하는 나라와 민족에게 보은으로 혹구불교사상을 실천하고 미련없이 산으로 돌아간 것이다.

임진난 때 죽은 의승병(義僧兵)들은 비문에 공적과 이름을 남기지 않았다. 왜? 나라와 민족을 구하기 위한 전투로 적들을 죽였지만, 부처님의 지엄한 불살생계를 범한 것을 천추의 자랑으로 역사에 남길 수가 없었던 것이다. 예컨대 금산에 왜군과 전투하다 순국한 의병들의 무덤을 칠백의총(七百義塚)으로 하여 해마다 기념식을 해오고, 제향을 받드는데, 사실은 의병과 함께 죽은 승병들 8백여명은 스스로 빠져 있는 것이다. 전국 도처에서 순국한 승병들 모두가 그런 모습을 보여주었다.

작금(昨今)에 지구상에 불교를 신앙하는 나라의 수도승들 가운데 가장 복수용(福受用)하는 승려는 어느 나라일까? 불교 국가인 태국의 수도승들은 개인재산 축적과 대처승(帶妻僧), 은처자승(隱妻子僧)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 하루 식사를 탁발로 끼니를 때우고, 오직 수행할 뿐이다. 중국 불교는 어떤가? 유서깊은 사찰은 공산당 소유가 되었고, 사찰에 기거하는 승려들은 하루 식사만 제공받고, 도량청소하며 수행할 뿐이다. 시주금은 모두 지도원 동무가 국고금으로 가져간다는 것이었다.

일본 불교는 어떤가? 수도승 대부분이 당연히 결혼하게 되어 있고, 사찰의 주지직은 모두 세습제(世襲制)이다. 아버지가 주지직에 있었으면 그 아들이 주지직을 계승하고, 세습할 아들이 없으면, 딸이, 또는 사위가 세습하여 주지직을 할 뿐이다. 대한민국 처럼 아무나 예컨대 총무원장이 되고, '봉은사' 주지가 될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이다.

세계의 불교 가운데 가장 복많은 불교 종단은 대한불교 조계종이다. 학벌도 필요없다. 9급 공무원 시험치는 것도 아니다. 인사권을 갖고 있는 정치승에게 줄을 서거나, 돈을 쓰거나, 대통령 영부인의 치마 바람이 있으면, 하루아침에 1년이면 천문학적 시주금이 쏟아지는 강남 '봉은사' 등의 주지직을 해먹을 수 있는 것이다. 총무원에서 지정하는 소정의 분담금을 내놓고는 주지기 비밀리에 수입을 챙기는 것이니 졸부(猝富) 되는 것은 시간문제이다.

오늘날 한국 불교는 좌파 승려들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다. 좌파 승려라야 불교계에서나 정부에서 대우를 받는 것이다. 호국불교에서 좌파 승려로 돌변한 것은 문민 대통령이라는 김영삼(YS), 김대중(DJ), 노무현 대통령이 의도적으로 좌파 승려를 지원 양성했기 때문이다. 예컨대 1998년 12월 23일 새벽 3시 30분경, 김대중정권의 공권력 6000여명은 최루탄, 진압봉, 도끼 등으로 무장하여 한국 불교의 총본격인 조계종 총무원을 무력 장악했다.

김대중정권은 장악한 총무원을 좌파 승려들에게 인도해 주었다. 김대중은 좌파 승려들을 청와대에 초청하여 대접하고 악수하는 모습을 TV등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대통령 뜻이 어디 있는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교활한 공작이다. 그 때부터 대한민국을 수호하는 호국불교시대는 막을 내리고, 친북(親北), 종북(從北) 불교의 시대가 시작되었고, 불교계에 반대한민국 운동이 요원의 들불처럼 번지기 시작한 것이다.

김대중 덕에 종권을 잡은 좌파 승려들이 제일 증오하는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건국을 한 이승만 대통령과 경제의 초석을 만들어준 박정희 전 대통령, 그리고 전두환 전 대통령 순이 되었다. 왜? 한반도를 평화적으로 무혈 통일 하려는 김일성 수령님의 희망을 꺾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종교말살을 해오는 북괴에 충의를 바치는 것을 보면 진짜 승려들은 아닌 것같다. 진짜 승려들이라면, 종교말살하는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을 절대 숭배하지 않는다.

작금의 한국불교의 상황은 좌파 승려들이 종권(宗權)을 완전히 장악했다고 볼 수 있다. 좌파승려들른 각종 간판을 내걸고 평양행을 하고, 반대한민국, 반정부 투쟁을 하는 것이 월남패망직전의 상황과 같은 투쟁을 하고 있는 것이다. 좌파 승려들은 민주화와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정작 대한민국은 부정한다. 김일성을 중심으로 통일해야 한다는 주장인 것이다. 좌파 승려의 세력은 암세포가 오장육부(五臟六腑)에 퍼지듯 불교계를 장악한지 오래이다.

작금의 한국 좌파들은 종북, 친북을 위하고, 좌파적 야당이 정권을 잡게하기 위해 연대를 해서 반정부에 공동투쟁을 한다. 선거 때만 되면 좌파 승려들은 좌파 야당의 승리를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종북좌파 승려들은 천주교 좌파, 기독교 좌파 등과 연대하고 있다. 예컨대 '정의구현사제단'이 시국미사를 하여 박 대통령 퇴진을 외치면, 뒤이어 좌파 승려들은 시국법회를 열어 박 대통령을 향해 투쟁에 나서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도저히 납득이 안가는 처신을 해보인다. 불교계의 좌파척결은 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을 대통령직에서 내쫓으려 운동하는 좌파 승려들을 청와대에 초청 대접하고, 정부의 각종 위원회의 위원으로 대우하며 국민 혈세로 고액의 봉급을 주고 있다. 박 대통령을 만든 보수우익 호국불교를 지향하는 승려들에게는 냉수 한 그릇도 없고, 박대를 하면서 말이다.

끝으로,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수호하는 호국불교를 지원하였다. 한국 불교는 최고 권력에 따라 카멜레온처럼 변색하여 충성한다. 예컨대 일제 때는 천황폐하 수만세(天皇陛下 壽萬歲)와 황군무운장구(皇軍武運長久)를 기원했다. 이승만, 박정희 대통령 등은 강력한 지도력으로 한국 불교가 대한민국 국운융창을 위해 기원하고 기여하게 했다. 좌파 김대중은 생각이 달랐다. 시급히 박근혜 대통령은 이승만, 박정희 대통령의 불교정책을 깊이 헤아려 강력한 지도력으로, 대한민국을 망치고, 박 대통령을 축출하려 선동하는 좌파불교에서 대한민국 국운융창을 기원하는 '호국불교'로 돌려 놓아야 한다는 것을 주장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