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1위' 박근혜 대통령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1위' 박근혜 대통령 선정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3.05.2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의 '철의 여인' 박 대통령이 '영향력있는 여성 100인'안에 11위

▲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서 11위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미 방문 이후 아시아의 '철의 여인' 이라는 별명이 붙은 박근혜 대통령이 '영향력있는 여성 100인' 안에 그것도 11위 순위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한국인으로는 유일하다.

중국의 퍼스트레이디인 '펑리위안' 이나 미얀마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지' 보다 영향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됐고, 토크 쇼의 여왕이라 불리는 오프라 윈프리도 박 대통령보다 뒷 순위에 이름이 올랐다.

포브스는 선정 이유를 직선제 개헌 이후 가장 높은 득표율로 당선된 점과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이라는 점을 꼽았다.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에 이어 두번째로 청와대에 입성, 어머니가 암살된 후 22살의 나이로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대신했다고 소개했다.

또 박 대통령은 현재 국내총생산(GDP) 규모 1조1,500억 달러인 15대 경제대국의 대통령이지만 수출형 경제가 중국과 일본의 도전을 받고 있을 뿐 아니라 한반도가 북한의 벼랑 끝 전술로 인해 국제적인 우려를 낳고 있다고 포브스는 설명하면서, 북한은 박 대통령을 "독기 어린 치맛바람" 이라 비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위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차지했다.

이어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빌 게이츠의 부인인 멜린다 게이츠, △미셸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 등이 5위 내에 포함,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재닛 나폴리타노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 소니아 간디 인도 국민의회당 당수, 인드라 누이 펩시코 회장 등이 10위권 내 포진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취임식에서 "이제 우리 대한민국은 자랑스런 국민 여러분과 함께 희망의 새 시대, 제 2의 한강의 기적을 만드는 위대한 도전에 나서고자 합니다."라고 밝은 미래를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