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폭우로 이틀간 사상자 47명 발생
북한 폭우로 이틀간 사상자 47명 발생
  • 외신팀
  • 승인 2012.08.0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 1400명 이재민 발생, 8천 5백 가옥 침수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일 지난 7월 29〜30일 이틀간에 걸쳐 북한에 내린 호우로 31명이 숨지고 16명이 행방불명됐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7월 18∼28일까지 폭우와 수해로 88명이 사망했다고 전해 사상자가 늘어나고 있다.

평안북도와 평안남도를 중심으로 각지에서 산사태와 낙뢰가 발생했고, 약 4,900세대의 주택이 파괴되고 약 8,500동이 침수됐으며 약 2만 1,400명이 집을 잃고 이재민이 됐다.

한편, 유엔은 31일 북한의 폭우 피해 상황을 조사하기 위해 관련기관합동 긴급시찰단을 피해지역에 파견했다. 조사결과에 따라 필요한 지원을 결정할 전망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