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큰물 피해 유엔에 지원 공식 요청
북한, 큰물 피해 유엔에 지원 공식 요청
  • 외신팀
  • 승인 2012.07.3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8명 사상 및 134명 부상, 1만 9천 가옥파괴

 
지난 7월부터 시작된 폭우로 인해 입은 피해를 입은 북한이 평양주재 유엔기구들과 국제적십자사에 지원을 공식 요청했다.

유엔은 이에 따라 ‘조사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 UNICEF)아시아 사무소의 크리스토퍼 드 보노 대변인은 30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방송(VOA)과의 인터뷰에서 “30일 유엔관계자들이 북한 당국자들과 만났다”고 밝히고, “북한에서는 이번 폭으로 88명이 사망하고, 50명이 실종됐으며, 134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북한측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은 1만 9천여 가구가 파손돼 6만 3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3만 600헥타르(ha)의 농지가 훼손됐다고 유엔기구 측에 알려졌다.

이에 따라 평양 주재 유엔 기구들과 비정부기구(NGO)들은 피해가 가장 심한 평안남도 성천군과 강원도 천내군 두 곳에 31일 합동조사단을 파견했으며, 이들은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이재민들이 필요로 하는 물품을 파악한 뒤 지원 내역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국제적십자사는 30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7월 17일~29일까지 6개 도 16개 군의 6,410가구 (2만9천 129명)에 긴급 구호물품을 분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공된 구호물품은 그동안 북한 전역의 적십자 창고에 비치돼 있었던 것으로 이불, 조리기구, 방수막, 식수통, 위생물품, 식수정화제 등이었다.

국제적십자사는 아직 북한 홍수지원을 위해 외부의 추가 지원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 원조국들에 기부를 요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선적십자회는 7월 중순부터 지금까지 함경남북도와 강원도, 평안남도 등에 5 차례 조사단을 파견해 팡악한 결과, 특히 식량 부족이 가장 큰 문제이며, 수해 지역에 아직 전염병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설사 등 수인성 질병이 발생할 위험이 있으며, 부상자가 많이 발생했지만 의약품이 없는 실정이고, 특히 함경북도 김책시의 경우 상수도가 완전히 파괴돼 식수와 위생 문제가 심각하다고 적십자는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