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군부의 인내 바닥났을 것
북 군부의 인내 바닥났을 것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12.07.1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택 아바타 최룡해, 김정은 후계 고명대신 이영호 축출

 
남침전범집단 3대 수괴 김정은의 18일 김정은이 상무위원으로 있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으로 있는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있는 국방위원회, 그리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공동명의로 ‘조선인민군 원수(元帥)’ 칭호를 수여 했다고 발표 했다.

외형상 김정은이 아비인 김정일이 붙여 준 ‘大將’ 칭호를 떼어버리고, 김정은이 김정은에게 ‘元帥’ 칭호를 부여 한 것이다. 이쯤 되면 희극도 이런 희극이 없고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는 없다. 그러나‘조국과 인민을 위해서 인민군대’에 평생을 바친 軍에게는 치욕이다.

15일 김정은 3대 세습에 군부 후견인으로 김정일이 발탁한 인민군총참모장 리영호를 전격적으로 제거 한 것은 장성택이 인민군총정치국장 최룡해라는 사냥개를 앞세워 군부실력자를 제거, 인민군대가 김정은 수중에 들어가기 전에 잽싸게 낚아챈 궁정쿠데타로 보아야 한다.

명목상이나마 북괴의 최고지도자인 김정은의‘조선인민군 元帥’ 칭호가 갖는 의미는 할아비인 김일성이 지구의 절반을 지배한 스탈린과 소련공산당 빽으로 1953년 원수칭호를 받고, 아비인 김정일이 1992년 김일성 비호 하에 인민군 원수 칭호를 받은 것과 경우가 다르다.

비록 세 살 때 권총 명사수가 됐다는 김정은 일망정 미키마우스나 좋아하고 초미니 기쁨조에 정신을 팔고 있는 애송이임에는 틀림이 없다. 이번 김정은 원수칭호 수여는 전권을 장악한 김경희 장석택 고모부부부가 어린 조카에게 병정놀이 장난감 하나를 더 준 데에 불과하다.

이로써 북에서 그나마 내외 정보와 정세동향에 밝으면서도 가장 잘 조직화 되고 잘 훈련 된 집단인 군부가 이런 치욕과 냉대를 계속 당하고만 있을 것이냐에 대한 의문은 당연한 것이다. 무엇인가 곧 닥친다는 것은 중남미 아프리카나 고려시대 무신의 난을 들먹일 필요도 없다.

하늘에 두 개의 태양이 있을 수 없듯이 독재 권력은 양립할 수 없기 때문에 북에서 마지막 진검승부는 명목상 주인인 오사카기쁨조혈통 김정은 친위세력과 실세인 김경희 장성택내외 추종세력 간 권력투쟁이 될 것이다. 북풍에 피 냄새가 묻어오는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