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보보호협정 연기 일본은 당황
한일 정보보호협정 연기 일본은 당황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06.30 10: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가 설명한 ‘일본의 이해’와는 딴판 분위기

 
한국과 일본이 29일 오후 4시 한일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 약칭 정보보호협정)의 서명이 서명 1시간 남짓 전에 갑자기 연기되자 일본 측이 적지 않게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는 외교부가 말한 “일본 정부가 우리측을 이해했다”는 궁색한 변명과는 다른 분위기로 회피하고 싶지만 ‘국제망신’은 분명해 보인다.

일본 교도통신은 협정 서명의 갑작스러운 연기 요청에 “믿을 수 없다”면서 당혹스러워 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서명 연기를 통보받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믿을 수 없다" 혹은 “도타캔은 바로 이걸 두고 하는 말이다(도타캔은 합성 일본어로 ‘막바지’라는 뜻, 즉 취소라는 의미의 ‘도탄바’란 일본어와 영어의 취소라는 뜻의 ‘캔슬, cancel의 합성어)”며 놀라움을 표했다고 전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일본 측에 협정 서명 연기 의사를 전한 것은 주일 한국대사관의 이경수 정무공사였다.

이경수 공사가 29일 오후 3시쯤 한국 내 분위기를 설명하고 서명 연기를 요청하자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여야가 국회 개원에 전격 합의했다는 등의 한국 측 사정에 대해 이해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져 우리 언론에 보도되면서 일본이 상당부분 이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 보도 이외에도 보수성향의 산케이신문 인터넷 판은 스기야마 신스케 국장이 "오늘 서명을 해야 한다. 연기는 매우 유감스럽다"고 사실상 항의했다고 보도했으나, 이경수 공사는 "스기야마 국장도 충분히 이해를 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 신문보도 내용과 이 공사가 전해들은 내용이 다른 것이다. 아니면 스기야마 국장이 신문과 이 공사에게 별도의 발언을 한 것일까?

또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중으로 서명되길 기대했는데 유감스럽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일본 외무성의 진정한 반응을 두고 한국 외교부의 해석이 다르다는 점은 외교상 또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일본은 연기는 연기지만 앞으로 이게 어떻게 처리될지 걱정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일본이 의도하는 협정 서명의 목적과 한국이 주장하는 목적이 어떻게 다른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백정 2012-06-30 15:06:34
업적 한개 쌓을라고 했는디 뭐라고? 일본정부가 동의했줬다고...? "쪼센징 쇼가 나이" 라고 해겠제.
쉬쉬함시로 밀고 나갈때 알아봤당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