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환구시보, ‘중국도 북핵 보유 반대해야’ 주장
中 환구시보, ‘중국도 북핵 보유 반대해야’ 주장
  • 외신팀
  • 승인 2012.06.02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일본, 대만 등 핵 보유 충돌 일으킬 우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가 2일 사설에서 북한이 헌법을 고쳐 ‘핵 보유국’으로 명기한 사실에 대해 “중국도 북한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북한의 핵 보유 합법화 시도에 대해 명확하게 반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나서 주목된다.

북핵 보유국이라는 북한 헌법 명시와 관련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는 각국의 공동이익에 부합된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밝혔으나 환구시보는 사설에서 한-미와 선을 긋기는 하면서도 강경한 태도로 북한의 핵 보유를 반대하도록 중국 정부에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설은 북한이 핵 보유를 사실상 합법화할 경우 일본과 한국의 핵 보유 충동을 불러일으키고, 대만도 핵무기 보유를 요구하는 등 동아시아 국가들에 연쇄반응이 일어나 중국은 ‘최대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