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21 정몽준, 민주 선대위원장 맡나
통합21 정몽준, 민주 선대위원장 맡나
  • 연합뉴스
  • 승인 2002.11.27 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란(종합)

<鄭 선대위원장 맡나>

(강릉=연합뉴스) 김범현기자 =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단일 후보로 결정된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게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양당이 후보단일화 합의 과정에서 '후보를 맡지 않은 분이 선대위원장을 맡는 등 공동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한다'는 문구를 삽입한 만큼 정 대표가 여론조사 결과 승복에 이어 이같은 합의 내용을 충실히 이행할지 여부가 관심사다.

단일후보 결정 이후 설악산을 찾아 정국 구상에 나선 정 대표 본인은 '선대위원장직을 맡느냐'는 질문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정 대표는 26일 설악산 산행에 동행한 기자들로부터 '선대위원장직을 맡을 것이냐', '향후 민주당과의 공동정권 구성이 바람직한가' 라는 등의 질문을 받고 "앞으로 얘기하겠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그의 주변에서는 연말 대선을 목전에 두고 있는 만큼 28일로 예정된 노 후보와의 재회동에서 정 대표가 모종의 결단을 내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정 후보측의 핵심 관계자도 "노 후보와의 회동에서 선대위원장 수락 여부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정 대표가 단일화 정신에 따라 깨끗하게 승복한 만큼 노 후보가 향후 원활한 선거공조를 위해선 굵직한 정책에 대해 일정부분 양보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당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같은 맥락에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주장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 대표가 지난 25일 노 후보와의 회동에서 분권형 개헌을 언급한 것도 '선대위원장 수락조건'으로 단정할 순 없으나 양당 선거공조를 위해서는 이같은 정도의 정책협력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미가 담겨있다는 분석들이다.

나아가 통합21 내부에서는 "선대위원장을 맡을 경우 명실상부한 '러닝메이트' 형식이 돼야 하는 만큼 일정한 권한을 부여하고, 이에 대한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요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정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반(反) 이회창' 시각을 여과없이 표출해 결국 선대위원장을 수락, 노 후보와 공동선거운동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관측을 낳았다.

그는 "한나라당이 정권교체를 언급할 자격이 있느냐"며 "대통령 아들 문제가 거론되고 있으나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은 또다른 정부를 만들지 않았느냐"고 지적하고 "이회창(李會昌) 후보는 사람들을 시켜 비난하면서 본인에 대한 비난에 대해 신경질을 내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공격했다. (끝) 2002/11/27 00:42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란(종합)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 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이 26일 후보단일화 이후 첫 정책협의회를 열어 대선 공조방안 마련에 착수한 가운데 '분권형 대통령제' 실시를 위한 개헌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어 주목된다.

그러나 통합 21은 당초 주장대로 오는 2004년 17대 총선 직후 개헌을 통해 분권형 대통령제를 채택하는 개헌을 하더라도 내치를 사실상 관할하는 국무총리직을 요구하지는 않는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통합 21측의 '분권형 대통령제'를 위한 조기 개헌 논의에 응할 수는 있으나 당장 결론을 내리긴 어려운 사안인 데다 한나라당의 역공 등을 우려, 일단 수용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통합21 정몽준(鄭夢準) 후보는 이날 설악산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 후보가 2007년을 거론하며 단지 기간만 차이가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으나 2007년 개헌을 불가능하다"면서 "2004년 총선에서 쟁점으로 삼아 개헌시 이를 (발의)하지 않으면 시간이 없다"고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의 공약 반영을 거듭 촉구했다.

이와 관련,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일부 언론에 통합21이 공동정부 구성을 요구하는 것처럼 보도된데 대해 "공동정부 구성과 같은 얘기가 나오는 것은 여론조사 승복 분위기를 훼손하는 것으로, 지나친 비약"이라고 반박했다.

전 의장은 "개헌을 하기 위해선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 데다 1년6개월 뒤의 상황을 가정해 '자리 거래'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히고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대선 승리시 내각 참여 여부에 대해 "고도의 정치적 영역인 만큼 현재로선 논의할 단계가 아니고 일절 논의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 행(金 杏) 대변인도 "정 후보가 '오해를 불러 일으키지 않도록 조심하라'는 뜻을 전해왔다"면서 "당내에서 지분과 관련된 어떤 논의도, 얘기도 나온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분권형 개헌의 공약 반영 등에 대해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선대위원장은 "검토는 해보겠지만 자칫하면 '자리 나눠먹기'로 비쳐질 수 있어 조심스럽다"고 선뜻 응하지 않을 방침을 시사했다.

임채정(林采正) 정책본부장은 "내부 논의를 거쳐 당론으로 결정해야 하나 매우 중요하고 민감한 것이어서 여러가지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으나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개헌은 재적의원 3분의 2가 나서야 가능한데 그만한 숫자의 의원을 갖지 못한 당에선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과 통합21은 이날 대선공조를 위한 첫 정책협의회에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문제는 정 대표의 공동선대위원장 담임 등 양당간 선거공조의 전제조건이 아니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회의후 통합21측 전성철 의장은 "개헌과 정 대표의 선대위원장 수락 문제는 크게 연계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정치개혁에 양당이 공감하고 있고, 개헌문제는 시기만 다를 뿐"이라고 말해 양당간 개헌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개헌 추진시기 등에 대해선 계속 논의해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끝) 2002/11/26 22:32


<鄭 '분권형 개헌' 제안>(종합)

(서울=연합뉴스) 추승호기자 =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25,26일 잇따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주장하면서 사실상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에게 이번 대선에서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주문함으로써 노 후보의 수용여부가 주목된다.

정 대표는 25일 노 후보와 회동에서 "오는 2004년 5월 제17대 국회 개원과 함께 대통령과 '책임형 국무총리'가 권력을 실질적으로 분점하는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안을 발의, 개헌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노 후보는 "2004년 총선에서 정책중심 구도로 재편하고 다수당에 총리지명권을 부여, 현행 헌법하에서 책임총리제를 운용해본 뒤 2007년 국민의견을 물어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는 자신의 지론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 대표는 26일 설악산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노 후보는 이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않은 것 같다"며 "노 후보는 2007년을 거론하며 단지 기간만 차이가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으나 2007년 개헌은 불가능하다"며 "2004년 총선에서 쟁점으로 삼아 개원시 이를 (발의)하지 않으면 시간이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특히 "내가 대통령이 되면 할 생각이었고 지금은 요청하는 입장이지만, 이번 선거때 쟁점이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공약화를 주문했다. 통합 21 전성철 정책위의장도 "이는 양당 정책조율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한 민주당측의 반응은 신중하다. "검토는 해보겠지만 자칫하면 '자리 나눠먹기'로 비쳐질 수 있어 조심스럽다"(정대철 선대위원장)는 반응도 나온다. 단일화를 DJP 연합에 비유하는 한나라당 공세를 의식하는 모습이다.

임채정(林采正) 정책본부장도 "내부논의를 거쳐 당론으로 결정해야 한다"며 "매우 중요하고 민감한 것이어서 여러가지를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개헌은 재적의원 3분의 2가 나서야 가능하고 그만한 숫자의 의원을 갖지 못한 당에선 어렵다"며 "한나라당을 포함한 3당이 모두 비슷한 공약을 하고 있다면 이회창 후보의 생각이 대단히 중요한 만큼 이 후보의 의견을 들어가며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 2002/11/26 16:52


<鄭 '설악산 구상' 뭘까>

(속초=연합뉴스) 김범현기자 = 후보단일화에서 패배한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2박3일간 일정으로 설악산을 찾아 정국 구상을 가다듬고 있다.

정 대표는 부인 김영명(金寧明) 여사와 두딸, 일부 수행원들만을 대동한 채 설악산, 오대산, 경포대 등을 찾아 대권에의 꿈을 접게된데 따른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 마음을 추스르고 있다.

정 대표 측근들은 이번 여행에 대해 "지난 8월16일 지리산 산행에서 대선출마를 결심한 뒤 100여일간 숨돌릴 겨를없이 대선행보에 매진한 만큼 휴식을 취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치적 의미 부여를 경계했다.

또 정 대표도 26일 설악산 산행에 동행한 기자들로부터 '선대위원장직을 맡을 것이냐', '향후 민주당과의 공동정권 구성이 바람직한가' 라는 등의 정치관련 질문을 받고 "앞으로 얘기하겠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정 후보는 연말 대선을 목전에 두고 일단 단일후보로 결정된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의 선거.정책공조 문제를 매듭지어야 할 입장이다.

특히 합의문에 명시된 '공동선대위 위원장직' 수락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오는 28일 노 후보와의 재회동이 예정돼 있어 이번 설악산 방문에서 정 대표가 모종의 결단을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또 양당간 이견을 보이고 있는 일부 정책을 어떻게 조율해 연말 대선에서 한목소리를 낼 지도 주목을 받고 있다.

정 대표가 '2004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선대위원장직 수락조건으로 내걸었는지는 불확실하나 그는 이날 설악산 산행도중 기자들에게 "2004년 17대 국회 개원시 개헌안을 발의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정 대표는 연말 대선에서의 통합21의 역할 및 향후 진로, 민주당과의 관계 설정 등에 대해 답해야 한다는 과제도 안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비룡폭포로 가는 등산길에선 등산객들이 "이번에 깨끗하게 승복해 차기엔 밀겠다는 사람들이 많다", "힘내십시오"라고 정 대표를 격려했으며, 한 상점 주인의 딸은 정 대표에게 "깨끗하게 승복하는 모습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는 내용의 편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후엔 소금강을 찾아 다시 산행을 가진데 이어 경포대로 이동, 1박을 한 뒤 27일 오전 오대산 등반을 끝으로 설악산 방문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끝) 2002/11/26 16:08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