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앤트 그룹 기업공개(IPO) 다시 허용 시사
중국, 앤트 그룹 기업공개(IPO) 다시 허용 시사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1.2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마윈의 사업제국에 대한 정부의 탄압을 복수심에 찬 공산당이 이 거침없는 사업가를 맹비난하는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베이징 당국은 중국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대한 신기술과 신기술이 시사하는 바를 놓고 고심해 왔고, 이 분야의 개혁은 오랜 정책 목표이다.(사진 : 유튜브)
어떤 사람들은 마윈의 사업제국에 대한 정부의 탄압을 복수심에 찬 공산당이 이 거침없는 사업가를 맹비난하는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베이징 당국은 중국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대한 신기술과 신기술이 시사하는 바를 놓고 고심해 왔고, 이 분야의 개혁은 오랜 정책 목표이다.(사진 : 유튜브)

중국 중앙은행(인민은해) 총재가 앤트 그룹(ANT Group)의 증시 데뷔(IPO)를 위한 문이 열려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고 영국의 BBC27일 보도했다.

전자상거래 대기업인 알리바바 마윈(Jack Ma) 억만장자 창업자의 지원을 받은 앤트 그룹은 지난해 11월에 주식을 상장할 예정이었다.

베이징 규제당국은 상장을 중단했고, 중국 인민은행은 이후 알리바바에 대대적인 개편을 지시했다. 지난해 상하이의 한 행사장에서 행한 연설에서 금융당국을 비판한 이후 마윈이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자 그의 행방에 대한 의문도 커졌다. 지난 120일 자선 행사의 일원으로 온라인상에 나타나 의혹은 다소 가셨다.

중앙은행장은 앤트 그룹의 주식시장 상장을 적절한 상황에서 재고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중국의 거대 기술회사인 앤트 그룹은 기업공개가 갑자기 중단되기 전에 약 344억 달러(38120억 원)규모 상장이 예정되어 있었다. 상하이와 홍콩의 상장은 지금까지 가장 큰 주식시장 데뷔작이 되었을 것이다.

이강 (易綱) 중국 인민은행 총재는 26일 세계경제포럼(WEF) 온라인회의에서 법적기준을 따르면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앤트 그룹의 상장은 복잡한 문제이다.

이강 중앙은행 총재는앤트 그룹의 상장을 중단하기로 한 결정을 복잡한 문제라고 표현했다.

앤트 그룹은 디지털 결제 서비스 알리페이(Alipay)의 월 사용자 수가 73000만 명을 넘어서는 중국 최대 결제 업체다. 이 회사는 또 대출자와 대출 서비스를 일치시키기 위해 은행으로부터 수수료를 받는 소비자 대출 부서를 가지고 있다.

마윈 전 알리바바 회장은 지난해 10월 금융기술 콘퍼런스에서 중국 정부 관료들의 분노를 샀는데, 그는 중국의 국가 주도적인 은행 부문을 전당포에 비유하며 혁신이 부족하다고 한탄했다.

어떤 사람들은 마윈의 사업제국에 대한 정부의 탄압을 복수심에 찬 공산당이 이 거침없는 사업가를 맹비난하는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베이징 당국은 중국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대한 신기술과 신기술이 시사하는 바를 놓고 고심해 왔고, 이 분야의 개혁은 오랜 정책 목표이다.

금융기술회사들은 중국의 금융시스템을 개방했고, 소액 대출자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주었지만, 이러한 변화로 인해 몇 가지 위험이 발생했다고 이강 총재는 말했다.

그는 그 이점은 분명하지만, 동시에 소비자 정보와 보호에 대한 위험과 일부 독점 잠재력 및 일부 독점력의 오남용도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앤트 그룹이 강도 높은 규제 조사를 받는 동안 기술 경쟁사인 텐센트(Tencent : 중국판 트우터 위챗-WeChat)는 홍콩 증시에서 급등세를 보였다. 이 회사는 이번 주 초 텐센트의 설립자인 포니 마(Pony Ma, 마화텅-馬化騰)가 중국 2위의 부자가 되는 데 도움을 주면서 1조 달러의 가치평가에 근접했다.

텐센트는 매우 수익성이 높은 게임 사업을 하고 있으며, 결제 사업에서도 앤트의 경쟁사 중 하나이다. 포니 마는 잭 마(Jack Ma, 마윈)와 알리바바의 전자상거래 라이벌인 핀듀오듀오(Pinduoduo)의 창업자인 콜린 황(Colin Huang, 黄峥-Huang Zheng)을 모두 따돌렸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