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국가 부도 위기, 중국의 속임수 현실이 되다
라오스 국가 부도 위기, 중국의 속임수 현실이 되다
  • 최신 기자
  • 승인 2020.09.0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거침없이 뻗어가는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 라오스 북부의 고속철도 교량.
▲ 거침없이 뻗어가는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 라오스 북부의 고속철도 교량

(비엔티안=뉴스코리아 라오스) 이창호 특파원 = 지난 2일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한 아시아 최빈국 라오스가 급증한 부채를 갚지 못해 국가부도 위기에 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파이낸셜타임스는 라오스의 재무부 관계자들이 최대 채권국인 중국에 채무 구조조정과 관련해 자문을 구했다고 전했다.

라오스는 6월 기준 외환보유액이 8억6400만달러(약 1조원)까지 줄었는데, 당장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대외채무 10억달러도 갚을 수 없는 수준이다. 지난달 3대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라오스의 국가신용등급을 투기등급 중에서도 B3에서 디폴트에 가까운 Caa2 등급으로 낮췄다. 여기서 한 단계만 떨어지면 회복 가망이 없는 사실상의 디폴트 상태로 빠지게 된다.

무디스의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2025년까지 이어지는 상당한 부채 상환 부담을 감안할 때 라오스는 심각한 유동성 위기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또 다른 신용평가사 피치에 따르면 라오스의 국가채무는 126억달러(15조원)로 국내총생산(GDP)의 65%에 이른다. 국영 전력회사인 라오스전력공사(EDL)의 부채 80억달러(9조5000억원)는 별도다.

라오스는 2024년 말까지 매년 10억 달러를 갚아야 한다.

▲ 수도 비엔티안 메공강변의 쇼핑거리
▲ 수도 비엔티안 메공강변의 쇼핑거리

라오스는 최근 몇년 간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하고, 메콩강 유역에 50여개의 수력발전 댐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부채가 급속도로 불어났다.

이와 비슷한 예로 스리랑카가 있다.

스리랑카는 중국에서 차관을 들여와 각종 국책사업을 추진하였지만 중국에 빚을 갚지 못해 국책사업 관할권을 아예 중국에 넘겨야 했었다. 이와 같이 라오스는 국가 부채로 인해 차관국에 대한 종속이 심화되는 이른바 ‘부채의 덫(debt traps)’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지 오래다.

코로나는 부채 위기를 더욱 심화 시켰다.

인구 730만의 라오스는 지난 6월 11일 감염자 22명, 사망자 0명을 끝으로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했다고 밝혔지만, 경기 침체까지는 피하지 못했다. 주요 수입원인 관광업과 서비스업이 큰 타격을 입으면서 실업률이 평균 2%에서 25%로 폭등했고, 7%를 기록하던 경제성장률은 0%나 마이너스(-)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2년 부터 라오스에 거주하고 있는 기자가 몇 년전 비엔티안에서 국제 버스를 타고 태국 방콕으로 간 일이 있었다. 그때 버스 안에서 라오스인 두명이 대화를 나누는 것을 들었다.

"미국이 우리에게 해준것이 뭐가 있어? 지금 중국을 봐라... 건물도 공짜로 지어주고 우리나라에 얼마나 많은 지원을 해주고 있는지..."

그 라오스인은 모른다.

중국이 왜 그렇게 착한 이웃집 아저씨 처럼 좋은 일만 하는지···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