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영국 총리, 총리급으로 첫 코로나19 감염 확진
존슨 영국 총리, 총리급으로 첫 코로나19 감염 확진
  • 외신팀
  • 승인 2020.03.2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앞서 찰스 왕세자도 확진, 자가 격리 중
존슨 총리(위 사진)도 이날 트위터에 공개한 짧은 영상을 통해 “발열이 있고, 지속적인 기침 증세가 있다”면서 이는 바이러스의 가벼운 증상이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위 사진)도 이날 트위터에 공개한 짧은 영상을 통해 “발열이 있고, 지속적인 기침 증세가 있다”면서 이는 바이러스의 가벼운 증상이라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Boris Johnson)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게에서 총리급으로서는 존슨 총리가 첫 확진자가 됐다.

영국 총리실은 27(현지시각) 성명에서, “존슨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도 이날 트위터에 공개한 짧은 영상을 통해 발열이 있고, 지속적인 기침 증세가 있다면서 이는 바이러스의 가벼운 증상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존슨 총리는 자가 격리조치를 취할 것이며, 집에서 업무를 볼 것이라고 밝히고, “현대 기술의 발전으로 자신이 집에서도 계속 업무를 볼 수 있다는 것을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존슨 총리는 영국 의료 서비스(NHS)와 코로나19 문제로부터 자국민들을 보호하려는 영국의 국가적인 노력에 동참한 국민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앞서 찰스 왕세자도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