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 5개 언론 미국 주재 기자 상한선 100명 한정
트럼프, 중국 5개 언론 미국 주재 기자 상한선 100명 한정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3.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중국인들에게 약 3천개의 기자용 비자(VISA)를 발급한 반면 중국 본토 주재 미 언론사의 미국인 등 외국인 직원은 현재 75건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중국인들에게 약 3천개의 기자용 비자(VISA)를 발급한 반면 중국 본토 주재 미 언론사의 미국인 등 외국인 직원은 현재 75건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2(현지시각) 중국 국영 신화사 통신 등 중국 공산당 산하의 국영 미디어 5개 사의 기자로서 미국 내에서 근무하는 직원의 인원수를 오는 13일부터 합계 100명을 상한선으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현재는 약 160명이 근무하고 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인원제한 대상은 신화통신, 외국어방송인 중국환구전시망(CGTN), 라디오 부문인 중국국제방송, 영자지 차이나 데일리 및 이 신문의 산하 기업인 미국해천발전(美国海天発展)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18일 이들 5개 회사를 중국 공산당의 선전기구로 인정하고, 미국 내 외국 공관과 마찬가지로 미국에서 활동하는 종업원 명단과 고용상황, 미국 내 보유임대 부동산 신고를 의무화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중국 정부는 최근 수년간, 중국 국내에서 활동하는 미국 등 외국 기자에 대해, 감시를 하거나 괴롭히고 협박을 격화시켜 왔다고 지적하고, “이번 조치에 따라, 중국 정부가 미국 등 외국 언론에 보다 공정하고 호혜적인 대응을 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중국인들에게 약 3천개의 기자용 비자(VISA)를 발급한 반면 중국 본토 주재 미 언론사의 미국인 등 외국인 직원은 현재 75건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 신문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기사에 반발하고, 베이징에 주재하는 이 신문 기자 3명의 기자증을 취소하고 추방했다.

한편, 중국 당국이 외국인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증 취소등 외신기자들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며 중국 정부의 뜻에 맞지 않는 보도를 차단하는 등 마오쩌둥(모택동) 시대 이래 강력한 압력이 강해지고 있다고 중국 외국인기자클럽(FCCC)2일 크게 반발하는 성명을 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