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전역 사거리 둔 신형 SLBM 쥐랑-3 시험발사
중국, 미국 전역 사거리 둔 신형 SLBM 쥐랑-3 시험발사
  • 외신팀
  • 승인 2019.12.2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L-3(쥐랑3) 시험 발사는 이번이 4번째
이번에 중국이 실험 발사한 SLBM은 중국 북부 보하이(발해, 渤海)에서 잠항 중인 전략 핵잠수함에서 내륙부 고비사막을 향해 발사됐다. (사진 : 중국 웨이보)
이번에 중국이 실험 발사한 SLBM은 중국 북부 보하이(발해, 渤海)에서 잠항 중인 전략 핵잠수함에서 내륙부 고비사막을 향해 발사됐다. (사진 : 중국 웨이보)

중국이 미국 전역 공격 가능한 핵탄두 장착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쥐랑3(巨浪=JL-3)’ 발사 실험을 지난 22일에 실시했다고 워싱턴 타임스가 24(현지시각)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국방 당국자의 말을 인용, 이번에 중국이 실험 발사한 SLBM은 중국 북부 보하이(발해, 渤海)에서 잠항 중인 전략 핵잠수함에서 내륙부 고비사막을 향해 발사됐다.

미국은 정찰 위성 등에 의해 발사를 확인했지만, 성공 여부를 포함해 구체적인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중국이 쥐랑 3를 발사한 것은 201812월 첫 실험 이후 이번이 4번째이다. 쥐랑 3의 추정 사거리는 약 9km, 진급 원자력 잠수함에 탑재되고 있다. ‘쥐랑 2’의 약 7km보다 크게 사거리가 늘어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중국이 쥐랑 32020년대 초부터 건조 개시 예정인 탕급(唐級)’ 신형 전략핵 잠수함에 탑재될 것으로 분석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