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도심 속 폐철도와 공장부지에 '숲 조성' 나선다
군산시, 도심 속 폐철도와 공장부지에 '숲 조성' 나선다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11.07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말까지 25억원을 투입해 편백, 배롱나무, 메타세쿼이아 1만1천여그루를 심는다

군산시는 7일 금암동 일대에 방치돼 있는 폐철도와 공장 부지 1만4천506㎡를 도시재생 숲으로 만든다고 밝혔다.

시는 연말까지 25억원을 투입, 편백, 배롱나무, 메타세쿼이아 1만1천여그루를 심고 산책로를 조성하고, 경관 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도심 경관을 해치는 공간을 주민 쉼터로 제공하고, 열섬현상(heat island)도 줄이기 위해 숲을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