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상아 밀수 대국 불명예’ 국제회의서 고립화
‘일본, 상아 밀수 대국 불명예’ 국제회의서 고립화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8.2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워싱턴협약 가입했으면서도 일본 내 상아시장 거래 자유화 유지
- 밀거래 횡행, 아프리카 국가들 일본 비판 거세
국제자연보호연합(IUCN, 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에 따르면, 지난 1979년 134만 마리였던 아프리카 코끼리의 개체 수는 1987년 74만 마리, 2015년 41만5천 마리로 대폭 줄어들었다. 이 같은 감소 원인으로는 “중국과 일본의 상아 수요 증가로 인해 아프리카에서 밀렵이 횡행한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
국제자연보호연합(IUCN, 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에 따르면, 지난 1979년 134만 마리였던 아프리카 코끼리의 개체 수는 1987년 74만 마리, 2015년 41만5천 마리로 대폭 줄어들었다. 이 같은 감소 원인으로는 “중국과 일본의 상아 수요 증가로 인해 아프리카에서 밀렵이 횡행한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

과학적 연구 목적이라며 고래잡이에 열을 올리며 국제사회로부터 비난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이제는 아프리카 코끼리 상아 밀수 대국(상아 밀수 온상)으로 악명이 나면서 국제회의에서 고립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고 일본의 마이니치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신문 보도에 따르면, 지난 817~28일 사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Convention on International Trade in Endangered Species of Wild Fauna and Flora)" 일명 워싱턴협약(the Washington Convention) 국제회의에서 일본이 자국 내 상아거래를 금지하지 않고 있어 상아 밀수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비판이 잇따랐다는 것이다.

이 워싱턴 협약은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의 거래를 규제하는 국제조약으로 체결국은 2~3년에 한 번씩 국제회의를 개최해 새로운 거래금지 대상을 결정하곤 한다.

코끼리 상아(Ivory)1989년 국가 간 거래가 금지됐으며, 이번 직전 회의인 2016년 국제회의에서는 국내시장의 유지가 코끼리 밀렵과 상아의 불법거래에 기영하고 있다는 판단으로 체결국들은 자국 내 시장을 폐쇄해야 한다는 결의를 채택했다.

3년 전 이런 결의가 채택된 이후 세계 최대 상아 거래시장을 가졌던 중국이 자국 내 상아시장 폐쇄방침을 밝혔고, 싱가포르, 이스라엘, 호주 등도 자국시장폐쇄 방침을 표명했다. 그러나 일본은 국내 거래와 밀수는 간계가 없다고 주장하면서 국내 시장 상아 거래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도장의 소재나 악기 부품으로 상아를 많이 소비하는 국가로 잘 알려져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번 제네바 회의에서 케냐 정부 대표는 일본의 상아 시장이 위법 거래와 관련된 것은 명백하다시장이 폐쇄되지 않는 한 코끼리는 계속 죽임을 당할 것이며, 아프리카 보물은 사라지게 될 것이라며 일본을 비판했다.

일본 비판은 케냐뿐만이 아니다. 브루키나파소 등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도 일본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케냐와 에티오피아 등 9개국은 조약체결국 모두 상아의 국내거래를 원칙적으로 금지하자는 결의안을 제출했다. 이 결의안에도 일본을 꼭 집어 자국 내 거래 관리가 불충분하다는 지적을 담았다.

그러나 이런 결의안은 일본 등의 반대로 결국 통과되지는 못했고, 대신회의 참가국들은 자국 시장의 상아 위법거래를 막을 대책을 상설위원회에 보고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국제자연보호연합(IUCN, 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에 따르면, 지난 1979134만 마리였던 아프리카 코끼리의 개체 수는 198774만 마리, 2015415천 마리로 대폭 줄어들었다. 이 같은 감소 원인으로는 중국과 일본의 상아 수요 증가로 인해 아프리카에서 밀렵이 횡행한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