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이명박 검찰에 맞고소'
지만원 '이명박 검찰에 맞고소'
  • 이광윤 기자
  • 승인 2007.03.15 12: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진실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시스템미래당(가칭) 중앙당 창당식을 앞 둔 지만원 박사가 14일 오후 이명박 전 시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당 관계자 및 변호인 등과 함께 검찰청에 나타난 지 박사는 뉴스타운에 게재된 사설 내용이 '근거 없는 억측'이라며 자신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이 전 시장을 맞고소 한 후, 곧바로 검찰청 기자실로 직행, A4 3장 분량의 기자회견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평소 "한나라당이 못하는 이 전 시장의 검증을 내가 하겠다"고 공언했던 지 박사의 행보로 볼 때, "검증 자체를 법정에서 하겠다"는 의중이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뉴스타운이 고소에 대한 심정을 묻자 "20일 기자회견때 말하겠다"며 노 코멘트로 일관, 경우에 따라서는 법정 밖(기자회견)에서 치열한 검증공방을 펼칠 가능성도 배제 할 수 없다.

한편, 검찰청에 동행한 서석구 변호사는 뉴스타운과의 인터뷰에서 "출생지 및 병역의혹은 국민의 알 권리에 속하는 것으로 이 전 시장의 지 박사에 대한 고소는 명백한 언론탄압"이라고 주장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익명 2007-03-16 17:45:17
기자회견 보도자료

기자회견 일시: 2007.3.20 오전 11시
장소: 세실레스토랑(중구 정동 3-7 전화: 02-738-1485)
주최: 호국정당 시스템21(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제목: 이명박과 지만원이 고소-맞고소로 대결하는 사연을 밝히고 이명박의 이념을 검증합니다.


안보장사 2007-03-18 17:08:02
지만원이는 뉴스타운에 광고비는 내고 광고 하는가?
양심있는 큰 인물이라면 광고비나 후원금은 내겠지...
아니면 안보장사, 애국팔면서 무료로 하고 있겠지....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