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인을 위한 만인에 대한 지만원의 5.18전쟁
만인을 위한 만인에 대한 지만원의 5.18전쟁
  • 김동일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2.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만원군(軍)과 5.18군(軍)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건 건곤일척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5.18군(軍)은 80년 광주에서 방화와 총질로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렸던 폭도들의 후예이고, 지만원군(軍)은 그들을 진압했던 대한민국 국군의 후예들이다.

5.18 국회 공청회는 5.18의 가장 아픈 곳을 찔렀다. 여기저기 비명이 터져 나오며 소금 맞은 지렁이처럼 비틀거리고 있다. 5.18이 민주화운동이 맞다면 민주주의로 해결할 방법을 찾았을 터인데, 5.18북한군 주장에 오죽이나 반박꺼리가 없었으면 그들이 주장하는 것이 고작 '지만원 또라이'일까. 오죽이나 대응 이론이 없었으면 고소 고발 같은 협박과 공갈만 소리치고 있을까.

5.18 국회 공청회가 5.18의 급소를 찔렀다는 것은 언론들의 반응에서도 나타난다. 언론들의 논조에는 5.18 북한군이 없었다고 국민들을 설득시킬 만한 논리나 증거는 보이지 않는다. 그들의 주장은 고작 이런 것이다. "이미 합의를 이룬 5.18의 역사적 진실" "사회적 합의를 흔드는 발언" "5.18 민주화운동이라는 국민 합의" "사회적 갈등을 조장과 국민적 분열" 아! 도대체 대한민국의 덜떨어진 언론들이란!

대체 누가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에 합의를 했단 말인가. 대체 어느 국민이 방송국에 방화하고 무기고를 털고 교도소를 습격하는 폭동에 민주화운동이라고 합의한단 말인가. 대한민국 국민들은 5.18에 합의해 준 것이 전혀 없다. 여의도에 있는 국회의원들이 저희들끼리 짜고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조작하여 보상금 규정을 만들고, 저희들끼리 민주화투사가 되어 국민들의 고혈을 빨아먹으며 피둥피둥 살이 찌고 있을 뿐이다.

그렇다면 5.18이 김대중이 일으킨 내란음모사건이라는 사회적 합의는 누가 뒤집은 것인가. 그렇다면 반공이라는 사회적 합의를 깨고 북한에 상납하고 북한 삼대정권의 하수인 노릇이나 하는 운동권 정권은 반역이 아니었더냐. 화염병 투사들이 뒤집으면 개혁이고 애국인사들이 뒤집으면 합의를 깨는 것인가.

이런 자들은 국민 앞에 엎드리라. 자기가 국회의원이면서, 자기 스스로 셀프 5.18유공자가 되어, 5.18 국회 공청회의 지만원과 이종명에 대해 비난을 퍼붓는 자가 있다면, 이 세 가지를 동시에 한 몸에 지닌 자가 있다면, 그 자는 대대손손 만고역적의 칭호를 벗지 못할 것이다. 국회의원이라는 공직을 이용하여 국민들을 속이고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사기꾼이기 때문이다. 그것도 삼족을 멸할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사기이기 때문이다.

5.18 국회 공청회 이후 본격적인 '5.18전쟁'이 펼쳐지고 있다. 언젠가 한번은 찾아 오리라 예감했던, 어차피 한번은 맞닥뜨려야 했을 전쟁이었다. 그러나 이 전쟁터는 많이 기울어져 있다. 우리가 그동안 살면서 체득했던 이성과 상식은 여기에 없다. 우리가 알고 있던 민주주의도 없다. 고소 고발과 제명, 퇴출 같은 살기에 찬 용어들과 선동이 난무하고 있다. 이것은 권력을 등에 업은 자들이 자기들의 뜻에 굴복하라는 협박과 공갈이다.

이 전쟁은 비겁하게도 수십만 대 일의 싸움이다. 토론이나 합의 같은 아예 없었다. 권력을 쥔 국회의원 수 백 명과 5.18관련단체 수천 명, 그리고 시류에 영합하는 언론들, 보상금에 어두운 백성 수 천 명이 수십만의 진영을 형성하여 총공격을 펼치고 있다. 비겁하게도 지만원이라는 단 한 사람에게! 지만원은 밀려오는 조조군을 맞아 홀로 장판교를 막아선 장비처럼, 혼자서 5.18의 외나무다리에서 밀려오는 좌우합작의 5.18군(軍)을 막아서고 있다.

지만원군(軍)과 5.18군(軍)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건 건곤일척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5.18군(軍)은 80년 광주에서 방화와 총질로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렸던 폭도들의 후예이고, 지만원군(軍)은 그들을 진압했던 대한민국 국군의 후예들이다. 그러나 지금은 대한민국의 후예들이 폭도들에게 쫒기고 있다. 폭도들을 민주화투사라 부르는 그들은 지만원군(軍)의 병사들을 체포하여 감옥에 보내려고 벼르고 있다.

5.18군(軍)은 막강한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다. 국회의원 대부분을 보유하고 권력과 언론, 폭력을 불사하는 5.18단체 등 최신 무기들로 무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에게는 양심과 명분, 진실과 역사가 없다. 자기들의 이익을 쫓은 정치적 야합과 반칙, 떼법과 위헌이 이들에게 있을 뿐이다. 그 궁물이 바닥을 드러낼 때, 5.18유공자를 나눠먹은 그들의 야합과 불법이 햇빛 아래에 드러날 때 그들은 패잔병처럼 뿔뿔이 흩어지게 될 것이다.

지만원군(軍)에는 지만원에 동조하는 국회의원이 세 명 정도가 있을 뿐이다. 그러나 지만원의 뒤에는 소수지만 정예병들이 있고,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애국전사 수만 명이 버티고 있다. 그리고 영원불변의 천하보검인 '진실'이라는 무기가 지만원군(軍)에게 있다. 진실이 지만원군(軍)에 있는 한 진실의 군대는 결국 승리할 수밖에 없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최후의 승자는 항상 진실이었다.

대한민국은 지만원군(軍)의 승리를 바라고 있다. 대한민국을 위하여,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역사와 진실을 위하여 전진하자. 5.18민주화운동이라 부르며 폭도들에게 참배를 올릴 바에는 차라리 감옥에서 썩어버리자. 차라리 광화문 광장에서 혀를 깨물고 죽어버리자. 5.18전쟁을 치르고 있는 지만원과 김진태에게 무한한 지지를 보낸다. 5.18의 진실을 바로잡고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우리는 모두 지만원이고 김진태다. 오늘은 이런 구호를 외치자. 나는 지만원이다! 나는 김진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