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미국, ‘지난해 중산층 소득은 증가, 가구 간 격차는 확대’백인 가구 연평균 소득, 약 7,650만 원 수준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3  16:17:28
   
▲ 미국의 히스패닉 계열을 제외한 백인가구의 소득은 2.6% 증가한 6만 8,145달러(약 7천 652만 원), 히스패닉 가구의 소득은 3.7% 늘어난 5만 486달러(약 5천 669만 원)였다. ⓒ뉴스타운

미국국세조사국이 12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도 미국의 중산층 수입을 나타내는 가계소득 중앙값은 6만 1400달러(약 6천 895만 원)로 물가상승을 제외한 실질기준으로 전년 대비 1.8% 증가했다.

다만, 백인과 그 이외의 사국 소득 격차는 확대됐다.

국세조사국에 따르면, 소득에 관한 질문을 변경하지 않고 그대로 할 경우, 2017년 가수소득 중앙값은 1967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히스패닉 계열을 제외한 백인가구의 소득은 2.6% 증가한 6만 8,145달러(약 7천 652만 원), 히스패닉 가구의 소득은 3.7% 늘어난 5만 486달러(약 5천 669만 원)였다.

한편, 아프리카계 미국인 가구의 소득은 0.2% 줄어든 4만 258달러(약 4천 520만 원)였다.

빈곤율은 전년의 12.7%에서 12.3%로 낮아졌다. 건강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수는 약 2,850만 명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이코노믹 폴리시 인스티튜트 (Economic Policy Institute)의 시니어 이코노미스트 엘리제 클라우드는 “소득 성장은 2015년과 2016년에 상승세가 뚜렷했으며, 저소득과 중간 소득 가구가 전체의 성장을 견인했다”고 지적하고, “2017년은 전형적인 가계소득보다 고소득 가구의 수입이 크게 많아졌으며, 소득 격차가 다시 확대됐다”고 풀이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