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인간중심 도시, 삶의 질을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로
전주시, 인간중심 도시, 삶의 질을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로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8.06.2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시민참여를 통한 6개 분야 32개 지표 종합평가 발표

국가대표 관광지인 전주한옥마을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제로 자리매김한 전주국제영화제의 위상에 걸맞게 지난해 경기전 입장객 수와 영화제작 인력의 지역소비 금액이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얼굴 없는 천사로 잘 알려진 천사도시답게 시민들의 월 1회 이상 자원봉사 참여건수도 크게 늘었다.

전주시와 전주지속가능발전 협의회(상임의장 오창환)는 27일 ‘전주시 지속가능지표 결과 발표회’를 개최하고, 지난 2017년 기준으로 6개 분야 32개 지표에 대한 조사와 분석을 담은 전주시 지속가능지표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속가능지표사업은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사업으로, 전주의 현재를 진단하고 문제점을 분석, 개선방향을 찾아 정책을 제안하고 시민실천사업을 진행해 전주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만들어 가는 목적을 두고 추진된다.

전주지속가능발전 협의회는 ‘인간중심 도시, 삶의 질을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로’를 부제로 한 이번 평가보고서에서 “2017년은 2016년의 어려움을 극복한 새로운 시작의 해로 전반적인 지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총평했다.

먼저, 경제지표에서는 한옥마을 관광객 수 증가에도 불굴하고 감소추세를 보였던 경기전 입장객수가 지난해에는 2016년과 비교해  7.4%p(+82,959명) 증가했다. 또, 전주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도시답게 영화 촬영을 위해 체류한 스탭 인원이 지역에 소비한 금액도 23억60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6억9000만원(+41.5%)이 증가했다.

또한, 이날 발표된 평가에서서는 전주지역의 교육·경제·문화 분야의 지표는 △어린이와 청소년 사업 확대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한 관광객 유입 △소상공인을 위한 유통채널의 안정적 확보 △문화예술에 향유에 대한 시민들의 만족도 등으로 인해 긍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원도심 활성화를 보여주는 지표인 전주 원도심 초등학생 수 감소는 지난 2016년 4.3%에서 지난해 0.35%로 감소 추세가 크게 완화됐으며, 아이들이 바깥에서 노는 시간의 경우에도 1시간 미만인 아동의 수가 1년 전(69.7%)보다 10% 가량 줄어 바깥놀이 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자원봉사 참여건수 △헌혈인구 △학교급식 친환경 농산물 구매비율 △반딧불이 개체수 등이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반면, 환경 분야의 지표는 미세먼지와 열섬현상, 자동차 증가 등의 영향으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청년들의 유출을 막기 위한 정책 또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전주지속가능발전협의 관계자는 “전주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해서는 아직도 부족한 면이 있지만 시민들과의 민·관 협력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면서 “우리 시민 모두가 공동체를 위한 실천에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전주시는 시민의 행복을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해 더욱 더 노력할 것”이라며 “환경을 보전하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면서, 균형있는 경제발전을 추진해 ‘시민이 행복한 지속가능도시, 전주’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평가 보고서는 93개 기관과 91명의 평가위원(NGO, 전문가, 공공기관, 의원, 행정), 63명의 조사위원들이 참여해 만들어졌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